틸러슨 “중국 사드보복 부적절하고 유감”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7-03-17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박 2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틸러슨 장관은 17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동북아 순방에 나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전 일본에서 전용기 편으로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오산 공군기지에 내리자마자 곧바로 직승기(헬기)을 타고 판문점에 있는 공동경비구역으로 이동했습니다. 판문점에서는 주한미군 장병들을 격려하고 남북의 대치 상황을 살펴봤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오후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예방하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선 북한 핵무기와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미 공동의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두 장관은 이번에도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강조했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 우리의 변함없는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CVID)으로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게 하는 겁니다. 이런 확고한 공동의 목표 아래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한 보다 효과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사드, 즉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과 보복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한미 양국은 “중국의 부당한 압박에 당당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한반도의 사드 배치는 북한 핵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입니다. 사드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습니다.

따라서 틸러슨 장관은 다음 방문지인 중국에서도 사드 문제를 핵심 현안 중 하나로 다룰 것으로 보입니다. 틸러슨 장관은 18일 오전 한국을 출발해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합니다.

하고 싶은 말 (2)
  • 인쇄
  • 공유
  • 이메일

확실히

서울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한반도의 사드 배치는 북한 핵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입니다. 사드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습니다.
~ 이렇게까지 하는데도 사드반대하는 자는 대한민국을 떠나라

Mar 17, 2017 11:51 AM

요번엔 확실히

서울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한반도의 사드 배치는 북한 핵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입니다. 사드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습니다.
~타국인도 이렇게 말하는데 그래도 사드반대하는 자는 정말 우리나라 국민이 아님!!!

Mar 17, 2017 11:49 AM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