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치권, 북 미사일 한목소리 규탄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7-09-1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 정치권은 15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위험수위를 넘은 도발이라며 일제히 규탄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정부의 강경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무모한 도발”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 북한은 자신의 무모한 도발이 정치, 군사, 외교적으로 아무런 실효성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군사적 대응 태세 구축에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당은 북한 미사일을 비판하면서도 정부의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엔 제재가 발표되자마자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었다"며 "핵무장을 통해 남북의 핵균형을 맞추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는 특히 핵무기를 대포에 비유하면서 전술핵 재배치의 당위성을 설명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문 대통령은 군사력을 증강한다고 하지만 공기총의 성능을 아무리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는 없습니다.

제2야당인 국민의당도 북한의 도발을 비난했습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북한이 강한 제재에 강한 도발로 맞서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려고 할 때 북한은 미사일로 화답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면서 정부의 대응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정의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