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 미사일 용인 못해”…중국, “유엔 결의 위반 반대”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7-09-1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북한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발사 궤도.
북한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발사 궤도.
그래픽-연합 뉴스 제공

앵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일본과 중국의 반응도 주목되는데요. 일본은 이번에도 강경한 반응을 보인 반면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유엔의 결의를 위반했다며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이 소식,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일본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습니다.

오전 9시 7분쯤 인도 방문을 마치고 도쿄 하네다 공항에 내린 아베 총리는 "계속되는 북한 미사일 도발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은 이번에도 미사일이 자국 상공을 통과해 떨어졌다는 점에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5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탄도미사일이 지난달 중거리 탄도미사일보다 고도가 220km가량 더 높고 비행거리도 1천 km 정도 늘었기 때문에 위협 강도가 더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오전 7시경 일본은 순간 경보시스템을 통해 전국에 비상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지난 8월 29일 미사일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홋카이도를 포함한 일본 동북 지방 12개 광역 자치단체 주민들에게 대피를 안내했습니다.

출근하러 나섰던 해당 지역 주민들은 황급히 집으로 되돌아가거나 인근 건물 지하로 대피했습니다.

일본 정부와 달리 중국 정부는 별도의 성명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금지 규정을 근거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오후 정례회견에서 “한반도 정세가 민감하고 엄중한 만큼 관련국이 긴장을 고조하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반대하는 입장에서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매체는 이날 한국 등 외신을 인용해 미사일 발사 소식을 보도하는 것 외에는 크게 다루지 않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