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석탄 적재 의심 선박 4척, 최근 중국항 정박”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7-10-11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압록강에 정박하고 있는 북한 선박.
압록강에 정박하고 있는 북한 선박.
RFA PHOTO/ 김준호

북한과 연관이 있는 선박 네 척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371호 발효 이후인 지난달 말과 이달 초(9/29,10/6) 중국 산적화물항(Weifang, Laizhou Bay)에 정박한 것을 포착했다고 NK뉴스가 자체 운영 북한 선박 추적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11일 밝혔습니다.

이 매체가 운영하는 북한 선박 추적 프로그램에 따르면 북한 선적의 태송과 백송2, 이달 초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에 의해 국제입항금지 조치를 받은 페트렐 8, 그리고 뉴푸순(New Fu Shun) 네 척이 석탄, 철, 철광석 등과 같은 포장이 되지 않은 물품을 다루는 중국의 산적화물항에 입항했습니다.

NK뉴스는 백송 2와 태송은 북한 선적 선박이고 페트렐 8은 북한산 석탄을 운송한 혐의로 이달 초 제재 대상에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뉴푸순은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물들이 운영하는 홍콩회사와 연관이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설명했습니다.

지난 8월 초 채택된 유엔 대북제재 결의 2371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사용되는 외화를 차단하기 위해 회원국들이 북한의 주력 수출품인 석탄과 철 등의 광물을 수입하지 말 것을 명시했고, 중국 상무부는 지난 8월 중순 대북제재 2371호의 이행을 위해 15일부터 북한산 제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