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평화상 수상자 ICAN “북한 핵개발 즉각 중단해야”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7-10-06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베아트리스 핀 사무총장(가운데) 등이 이 단체  로고가 들어간 현수막을 들고 있다.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베아트리스 핀 사무총장(가운데) 등이 이 단체 로고가 들어간 현수막을 들고 있다.
AFP PHOTO

앵커: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북한을 비롯한 핵무기 보유국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2017년 노벨평화상은 세계 101개국 소속 468개 비정부기구 연합체인 아이캔(ICAN), 즉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에 돌아갔습니다.

노르웨이에 있는 노벨상위원회는 북한처럼 더 많은 국가가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상황에서 “아이캔은 핵무기 사용이 인류에 초래할 재앙적 결과들에 대한 관심을 끌어 모으고, 조약에 근거한 핵무기 금지를 달성하기 위해 획기적인 노력을 기울였다”고 6일 선정 배경을 밝혔습니다.

수상자 발표 직후 아이캔의 베아트리스 핀 사무총장은 미국을 상대로 핵위협을 가하고 있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핵무기개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이캔의 본부가 있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핀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핵무기 보유는 물론 핵무기 사용 위협도 불법”이라며 이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핀 사무총장은 특히 이날 세계교회협의회(WCC)가 마련한 기자회견장에서 기존의 핵보유국들도 핵무기개발 및 사용을 자제해야겠지만, 무엇보다 북한의 유엔핵무기금지조약 서명을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베아트리스 사무총장: 우리는 모든 핵보유국이 유엔핵무기금지조약에 서명하도록 할 것이며, 특히 (북한 등) 최근에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나라를 최우선 목표로 삼을 것입니다.

아이캔은 지난 2007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 기간에 결성됐으며, 지난 7월 핵무기 전면 폐기와 개발 금지를 목표로 하는 ‘유엔핵무기금지조약’이 채택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협약이 채택될 당시 193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122개국이 서명했으며 북한을 비롯해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그리고 사실상 핵보유국인 인도, 즉 인디아와 파키스탄은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시상식은 노벨상 창시자인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립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