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북 3차 핵실험 징후 없다”

서울-박성우 parks@rfa.org
2012-04-26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북한이 이르면 1-2주 안에 핵실험을 할 것으로 보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26일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성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제3차 핵실험이 임박한 것 같다고 전하는 외신 보도가 최근 들어 자주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러시아 극동 연해지방의 치안 당국자가 “북한이 빠르면 1주일 이내에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고 24일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NBC 방송도 미 행정부 관리들이 지난 화요일 “북한이 앞으로 2주 안에 지하 핵실험을 할 가능성은 100% 확실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정부도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핵실험의 시점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외신에 보도된 내용과는 다른 의견을 갖고 있습니다.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 현시점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다고 하는 그러한 징후에 대해서는 우리들이 알고 있는 것은 없습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이는 지난 16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이 금지한 사항을 되풀이하는 것이기 때문에 북한의 국제적인 고립과 궁핍을 가속화하는 행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조 대변인은 “북한이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을 하지 않도록 중국이 북한 측에 대해서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중국의 국익을 침해하는 행위”라며 반대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추이톈카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25일 베이징에서 열린 언론과의 회견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어떤 행위도 다른 관련 국가는 물론 중국의 안보 이익을 손상시킬 수 있는 만큼 이에 반대한다”면서 “어느 일방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