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북한 해킹 응징할 것”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4-12-19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기자회견 모습.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기자회견 모습.
BRENDAN SMIALOWSKI / AFP

ANC: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소니 영화사를 해킹 공격한 집단은 바로 북한이라며 적절한 응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연말 기자회견에서 소니 영화사를 상대로 해킹 공격을 감행한 북한에 대해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이번 해킹 사건 배후에 북한이 연계돼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특정 정권을 소재로 삼았다는 이유로 영화 제작사와 배우를 협박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번 해킹 공격으로 영화사 뿐만 아니라 미국이 큰 피해를 입었다며 묵과할 수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 해킹 공격을 저지른 세력에 대해선 미국이 선택한 방식으로 응당한 반응을 할 것이며, 넓게는 국제사회와 함께 인터넷 및 사이버 운영을 하는데 있어 적절한 규칙과 역할에 관한 틀을 짜도록 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은 소니 영화사가 해커 집단의 테러 위협에 굴복해 영화상영을 중단한 것은 실수라며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소니 영화사 해킹 공격과 중국 등 다른 나라와의 연계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며 확실하게 선을 그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앞서 미연방수사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소니 영화사에 대한 해킹 공격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미연방수사국은 ‘지금까지의 조사결과 북한 정부가 이번 해킹 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미연방수사국은 조사결과 이번에 사용된 악성 소프트웨어와 북한의 해커들이 과거에 개발했던 다른 악성 소프트웨어가 연계돼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연방수사국은 또 ‘이같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공격을 미국에 대한 중대한 국가안보 위험의 하나’라고 규정하고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날 미국의 CNN 방송은 소니 영화사 해킹 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집단 ‘평화의 수호자’의 수장이라고 자처한 인물이 지난 18일 밤 소니 영화사 최고경영자와 간부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소니 영화사에 따르면 해커집단은 ‘인터뷰 상영 취소조치는 적절했으며, 더 이상의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면 해킹으로 빼낸 정보는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