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의원들 “대북 원유공급 중단해야”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17-05-17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시 마스(馬市)에 있는 대북송유관 가압시설.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시 마스(馬市)에 있는 대북송유관 가압시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대북제재 이행 방안을 논의중인 가운데 미국 상원의 중진의원들이 서한을 보내 원유공급 중단 등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과 제프 플레이크(공화∙애리조나),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은 1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즉각적인 대북 추가제재를 요구했습니다.

의원들은 5월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유엔주재 대사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북한이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개발을 통해 2006년 이후 채택된 6차례의 유엔 대북제재결의를 위반하는 등 국제사회에 정면 도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즉각 추가 (제재)조치를 취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함으로써 국제사회의 규범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의원들은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에 추가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북한의 돈줄 차단, 광물자원 수출 금지, 그리고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 등을 제시했습니다.

이 밖에 북한의 해킹 등 사이버 상에서의 범죄행위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추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16일 오후 긴급 소집된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앞서 추가 대북제재를 중국 등과 논의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지원해온 제3국을 간접 제재하는 방안을 언급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니키 헤일리: 앞으로 북한을 지원하거나 협력하는 국가는 공개적으로 지명해서 국제사회에 알리고 대북제재와 같은 (수준의) 제재를 적용할 것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