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선수들, 삼성 지원 스마트 폰 못 받아”

리우 데 자네이루-이규상 leek@rfa.org
2016-08-08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삼성이 올림픽 선수단에 지원한 전화기
삼성이 올림픽 선수단에 지원한 전화기
RFA PHOTO/ 이규상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 공식후원 업체인 남한의 삼성전자가 각국 선수 전원에 지급한 스마트 전화기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때부터 삼성이 제조한 최신 스마트 전화기를 선수들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에게 지급해 왔는데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도 1만2천500대의 갤럭시 S7 기종 전화기를 선수들에게 지급했습니다.

전화기는 선수들이 개막식에 들고 나갈 수 있도록 선수촌 입촌 시 지급됐는데, 정작 개막식에 전화기를 들고 나온 북한 선수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선수촌 소식에 밝은 한 관계자는 8일 북한 올림픽 위원회가 전화기를 북한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과거 북한 선수들과 교류가 있었던 남한 국가대표 선수들은 국제대회에서 북한 선수들에게 지급된 선물을 북한 체육지도자들이 압수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RFA자유아시아방송 이규상입니다.

하고 싶은 말 (1)
  • 인쇄
  • 공유
  • 이메일

익명사용

갤럭시 7s가 아니라 갤럭시 s7 입니다

Aug 09, 2016 01:45 AM

웹관리자

워싱턴

모델명 수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Aug 10, 2016 11:19 AM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