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문대통령에 친서..."한반도 비핵화 해결 용의"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8-12-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청와대가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30일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김 위원장이 A4용지 두장 분량의 친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해결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킬 의사를 밝혔다"며 "또한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친서에 미북 비핵화 협상 등과 관련된 내용이 담겨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연내 답방이 이뤄지지 않은 점에 대해 아쉽다는 입장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친서 전문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김 대변인은 "정상 간의 친서를 그대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친서는 남북 사이의 소통 창구 가운데 하나로 전달됐으며 조만간 문 대통령의 답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