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노 전 대통령 영정에 헌화∙ 분향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28일 미국 정부를 대표해서 노무현 전 대통령에 조의를 나타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분향소가 마련된 한국 대사관을 방문해 고인의 뜻을 기려 미국과 한국의 강력한 동맹과 우정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09-05-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28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마련된 워싱턴의 한국 대사관을 방문해 조의를 표하고 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28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마련된 워싱턴의 한국 대사관을 방문해 조의를 표하고 있다.
RFA PHOTO/정아름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과 한국의 동맹과 협력, 우정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합니다. 그리고 노 전 대통령의 뜻이 길이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미국 정부를 대표해서 노무현 전 한국 대통령의 서거에 애도를 표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28일 오전 9시 노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마련된 워싱턴의 한국 대사관을 찾아 영정 앞에 헌화하고 분향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인을 대신해 노 전 대통령 가족을 비롯한 한국인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조의를 나타냈습니다. 미국 국무장관 중 처음으로 한국 대사관을 방문한 클린턴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의 뜻이 오래도록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과 한국의 동맹과 협력, 우정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합니다. 그리고 노 전 대통령의 뜻이 길이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클린턴 장관은 고 노무현 대통령을 미국과 한국이 공유하는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두 가지 가치에 헌신한 인물로 평가하고 미국 정부는 노 전 대통령의 삶과 지도력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에 이어 제임스 존스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을 비롯한 미국 정부 관계자들도 한국 대사관의 분향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