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명박 정부 조문 제한 강하게 비난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1-12-30
Share
MC: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던 남북관계가 다시 경색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추모기간 동안 한국 정부가 남쪽의 조문을 제한했다며 “리명박 역적패당과는 영원히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남쪽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난은 지난 2008년 이명박 정부의 출범과 함께 계속돼 왔습니다.

주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비난했습니다.

물론 이따금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도 나왔지만, 이번처럼 국방위원회가 직접 성명을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북한의 최고 권력기관인 국방위원회가 직접 나선 만큼 비난의 수위도 매우 높습니다.

국방위원회는 이명박 정부에 대해 ‘역적패당’, ‘만고대죄’ 등 노골적인 표현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국방위는 30일 성명에서 “이명박 정부가 남쪽 동포들의 조의표시와 조문단 방북을 막았다”며 앞으로 이명박 대통령과 상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방위는 또 “북남관계 개선은 리명박 역적패당이 떠드는 ‘강경’과 ‘유연성’, 그것을 뒤섞은 교활한 술수에 불과하다”며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도 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대신 30일 오전 정례 회견을 통해 “상호 체제를 인정한다는 정신에 따라 ‘김정은 체제’를 존중하고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북한을 있는 그대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을 보는 기본적인 정부의 관점은 남북한이 상호 체제를 인정·존중하기로 합의하였고, 이 정신이 지켜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통일부는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보류시켰던 방북을 재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 “이제 추도기간이 지나고 북한도 정상을 되찾은 만큼 그러한 것들을 적극적으로 오늘부터 검토할 것입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한반도.

북한 국방위원회의 이번 성명 발표가 향후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됩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