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백신면역연합 “북, 코로나백신 직접 요청”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02-04
Share
세계백신면역연합 “북, 코로나백신 직접 요청” 사진은 이란에 도착한 러시아산 백신.
/AP

앵커: 북한이 올해 상반기 중 코로나19, 즉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 백신을 공급받게 된 것은 북한 당국이 직접 백신을 요청했기 때문이라고 세계백신면역연합 측이 공식 확인했습니다. 지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가비) 측 대변인은 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로나19 “백신을 잠정적으로 배분받은 국가들은 모두 백신 신청서를 제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북한을 비롯한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 대상 국가들과 자가부담으로 백신을 구매하는 국가들 모두 사전에 백신을 신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ll countries receiving interim allocations of vaccines have submitted requests for vaccines, either as donor-funded participants in the COVAX Advance Market Commitment (AMC, which includes the DPRK) or as self-financing participants (SFPs).)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은 공여국들이 자금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북한은 해당 92개 국가 중 한 곳으로 무료 혹은 저비용으로 백신을 공급받게 됐습니다.

대변인은 이어 “보고서에 적시된 백신 배분 물량은 여러 요소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며, “이 수치는 가장 최근 (백신) 공급 추정치와 국가별 준비 상황 및 규제 승인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북한이 사전에 선호하는 제약사와 백신 종류를 구체적으로 요청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관한 질의에 가비 측 대변인은 “북한 당국에 문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3일 국제 백신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는 이번 상반기 중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총 199만2천 회분, 즉 99만 6천 명분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백신 공급으로 올해 상반기 중 북한 전체 인구의 약 4%가 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재미한인의료협회(KAMA)의 박기범(Kee Park) 미국 하버드대 교수는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내 백신 접종 우선순위는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보건 의료 종사자와 노인 계층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지난달 21일 기준 북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고 세계보건기구(WHO) 측에 보고했지만, 구체적인 검사인원과 격리 인원수 등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31일까지 총 1만3천259명에게 샘플, 즉 시료 2만6천244개를 채취해 검사했다는 발표 이후 현재까지 북한 내 검사 인원 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 지난해 12월 3일까지 북한에서 총 3만3천223명이 격리 후 해제됐다는 보고 이후로 격리 인원수치 역시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측은 현재 북한이 관련 수치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지 여부를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4일 오후까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의도적으로 검사 및 격리 인원수를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며 지금까지 발표된 자료 역시 신뢰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은 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당국도 정확한 수치를 모르거나 자료를 조작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코로나19의 발병은 김정은 정권의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실패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북한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외부 도움을 받고 가혹한 조치와 규제를 실시하면서도 여전히 확진자는 없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To them, an outbreak of COVID in North Korea could be interpreted as failure of the Kim Jong Un regime to prevent COVID. So while being open to receiving assistance and while putting draconian measures and restrictions into place, they continue to claim that they have zero COVID cases.)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어 과거 북한의 인구 총조사 등에서도 여러차례 의문이 제기됐다며 이러한 사례를 고려하면 북한의 현재 코로나19 관련 수치도 조작됐을 수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미국 AP통신의 초대 평양 지국장을 지낸 미국의 진 리(Jean Lee) 우드로윌슨센터 한국역사공공정책센터장 역시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은 정례적으로 통계 수치를 발표하지 않으며, 발표한다 해도 국제기구가 자료 수집을 직접 감시하지 않으면 그 정보의 진실성에 의문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현재 “북한 국경이 봉쇄되면서 북한 내에서 발생하는 사안에 대해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