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신종 코로나 방역은 혁명수뇌부 보위작전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2-03
Share
ebola_nk_b 지난 2014년 방역복을 입은 북한의 의료진들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앰뷸런스를 대기해 놓고 에볼라 바이러스 유입에 대비하고 있다.
/AP Photo

앵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한 가운데 최고수뇌부가 있는 평양시를 철통 봉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작전은 주민건강을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최고수뇌부 보위작전이라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고 보도합니다.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1일 “오늘(1일)부터 평양시에는 신형(신종) 코로나비루스감염에 대처해 신설된 국가비상방역지휘부 지시에 따라 평양시민들은 지방출입을 금지한다는 비상사태가 선포되었다”면서 “중요한 업무로 지방출장이 제기되는 내각 간부들도 국가비상방역지휘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외국에서 귀국한 해외공관원들과 중국과의 무역사업으로 신의주국경에 갔다 온 간부들도 평양시내에 들어오지 못하고 외곽의 격리 병동에 수용되어있다”면서 “당분간 국경지역간부들은 공무에 관계없이 평양에 들어오지 못한다는 조치가 내려졌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지금 평양으로 들어오는 철도역과 도로입구에는 비상방역지휘부 검역분과와 검열분과에 망라된 사법기관 성원들이 사람들과 차량들을 이 잡듯 단속하고 통제하고 있다”면서 “열이나 기침증세가 없어도 지방에 갔다 돌아오는 평양시민들은 동북리에 위치한 격리병동에 이송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만약에 평양시에서 한명이라도 신종 코로나비루스 감염자가 나온다면, 국가비상방역지휘부와 평양시비상방역지휘부의 책임은 처벌로 끝나지 않는다”면서 “평양시방역사업은 그냥 위생방역차원의 실무사업이 아니라 최고존엄의 안전과 직결된 정치적 사업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3일 “우리나라에서 신종 코로나비루스 감염 위험이 가장 높은 곳은 국경지역보다 평양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평양시에는 순안국제비행장이 있고 이 비행장을 통해 중국을 자주 드나드는 고위간부들과 무역간부들이 많이 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국제물류항구인 남포항과 중국과의 무역 거점인 신의주세관도 평양에서 그리 멀지 않다”면서 “이때문에 평양시비상방역지휘부는 지난 1월 중순부터 신의주세관과 남포항구로 입국한 평양 거주 간부들을 모조리 요해하고 그들의 가족들과 주변지인들까지도 이상증세가 없는지 매일 추적조사하면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신종 코로나비루스 공포로부터 평양시를 지키는 사업은 인민의 건강을 위한 것이 아니고 혁명의 수뇌부를 보위하고 사회주의조선을 지키는 중대한 사안으로 되어 있어 준전시를 방불케 하는 방역작전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평양시에 내려진 비상사태는 신종 코로나비루스의 감염위험이 완전 없어질 때까지 계속된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