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C “북, 접경지에 ‘신종 코로나’ 통제 자원봉사자 500명 투입”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0-02-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중국과 맞닿은 평안북도와 자강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고 대외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이 지난 7일 전했다. 보건 부문 관계자들이 건물을 소독하고 있다.
북한이 중국과 맞닿은 평안북도와 자강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고 대외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이 지난 7일 전했다. 보건 부문 관계자들이 건물을 소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 구호기관인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북한 당국이 중국 국경지방 4개도에 ‘전염병 통제를 위한 자원봉사자’ 500명을 긴급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적십자사연맹이 7일 공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즉 비루스 비상조치에 따르면, 북한 보건성의 요청으로 북한 적십자회(북한명: 조선적십자회)가 평안북도, 자강도, 양강도, 함경북도 4개도에 훈련받은 ‘전염병 통제를 위한 자원봉사자’(ECV∙Epidemic Control for Volunteers) 500명을 긴급 투입했습니다.

특히 보고서는 자원봉사자들이 각 지역 의료진과 정부 부서와 협력해 연락이 닿지 않는 개별 가정을 직접 방문하고 있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건강검진과 개인 위생 증진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보고서는 자원봉사자들이 700개의 자전거를 타고 집집마다 방문해, 신종 코로나 예방포스터를 배포하며 교육에도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적십자사연맹은 북한 당국과 신종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협력하고 있으며, 북한 내 모든 적십자사 사무소에 개인보호장비의 사전 배치, 발병 시나리오 계획 및 위험 분석, 기타 초기 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제적십자사연맹은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병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