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C “코로나19 대응 구호품 대북제재 면제 승인받아”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20-02-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북한 적십자 활동 모습.
사진은 북한 적십자 활동 모습.
/연합뉴스

앵커: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사태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국제구호단체가 코로나19 대응 의료장비의 대북반입에 대한 유엔제재 면제를 승인 받았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제구호기관인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24일 북한에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 예방과 대응을 위한 지원 물품을 보내기 위해 유엔 대북제재 면제를 승인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적십자연맹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리면서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할 경우 이미 인도주의 지원이 필요한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에게 위협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국제적십자연맹의 재비어 카스텔라노스(Xavier Castellanos) 아시아태평양 지역 소장은 이번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개인 보호 용품과 진단기구 등 발병 가능성을 준비하기 위해 필수적인 용품이 긴급히 필요하다는 점을 안다”며 “(제재) 면제는 생명을 구하는 조치이자 제재가 북한 주민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기위한 중요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국제적십자연맹이 지난 20일 유엔 안보리에 제재면제 요청을 접수했던 구체적인 품목에는 방역용 보호복, 안경, 시험기구와 시약, 적외선 체온계 등이 포함됐다고 이 기관의 리처드 블루위트(Richard Blewitt) 유엔 상주대표가 지난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아울러, 카스텔라노스 소장은 “우리의 (제재면제) 요청에 대해 유엔 (대북 )제재위가 신속함과 긴급한 관심을 보여준 것에 감사하며, 이번 (제재 )면제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인도적 지원을 받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국제적십자연맹은 북한 보건성을 지원하기 위한 자원봉사자들이 각 지역 의료진과 정부 부처와 협력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검진을 지원하고 효과적인 개인위생 활동을 증진하고 있다고 알렸습니다.

특히, 이러한 자원 봉사자들은 북한 내 외진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직접 방문해 이같은 지원활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편, 유엔 대북제재위는 앞서 21일 한국의 샘복지재단(SAM Care International)이 북한 평양시 제3인민병원에 전달할 의료기기와 의약품, 식품 등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를 승인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