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사건 연루된 평양 권력기관 간부들 해임 철직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02-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탈북자단체인 `NK지식인연대'가 북한 주민으로부터 확보해 공개한 히로뽕 흡입하는 북한 주민의 동영상의 한 장면.
탈북자단체인 `NK지식인연대'가 북한 주민으로부터 확보해 공개한 히로뽕 흡입하는 북한 주민의 동영상의 한 장면.
사진-NK지식인연대/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 중앙검찰국이 평양에서 수년 간 다량의 마약을 유통, 판매한 40대 남성을 체포해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개월 째 계속되는 조사과정에서 마약범죄에 연루된 다수의 당 및 사법 간부들이 해임 철직되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안남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25일 “평양에 소재한 중앙검찰소에서 45세의 한 남성이 3개월 째 강도 높은 예심(예비심문)을 받고 있다”면서 “지난해 12월 중순 평양 선교구역에서 체포된 이 남성은 조사과정에서 대량의 마약을 제조해 평양에서 유통시킨 총책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2011년부터 마약장사를 시작한 그는 평양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 등 해외까지 마약 판로를 확장해 거액의 달러를 벌어들였다”면서 “지금까지 평양시에서 이 남성이 마약장사를 안전하게 할 수 있었던 것은 국가보안성을 비롯한 중앙의 고위 간부들과 결탁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해당 사건이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자 중앙검찰소는 사건조사 결과를 1호(김정은) 보고로 올렸다”면서 “마약사건비리에 연루된 간부들을 끝까지 조사하라는 중앙의 지시가 내려오면서 해당 사건은 지금도 계속 조사중이며 간부사회가 술렁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같은 날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평양의 마약거래 우두머리였던 김모씨는 평양시 선교구역 출신이며, 2009년 국가재산절도죄로 교화소에 수감된 바 있었다”면서 “퇴소한 후 평양시민권을 박탈당하고 양강도 백암군으로 추방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백암군 산골에서 살기가 힘들어지자 이 남성은 자기가 살던 평양 선교구역 북매동에 동거집(월세집)을 얻고 불법 거주자로 살면서 함흥에서 불법 제조한 빙두를 평양으로 들여왔다”면서 “그는 마약장사로 벌어들인 달러로 검찰소와 재판소 등 당권력기관 간부들을 매수하고 간부들이 직접 사용하는 마약은 무료로 제공하면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지난해 12월 평양에서 불법거주자집중단속이 시작되면서 이 남성은 평양 선교구역 보안서에 단속되어 조사 받던 중, 직업도 없이 호화롭게 살고 있다는 선교구역 인민반장의 신소가 들어왔다”면서 “이에 보안서는 그가 살던 동거집(월세집)을 수색하다 10만 달러의 현금과 마약을 발견하고 예심에 넘기게 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그러나 해당 사건과 연루된 권력기관의 간부들이 보안서에 사건을 덮으라는 압력을 가하자 보안서에서는 해당 사건을 바로 중앙검찰소에 넘겼다”면서 “이 사건이 1호보고로 되면서 중앙에서는 권력기관에 경종을 울리는 시범꿰미로 이용 하였으며, 결국 해당 사건에 연루된 중앙당간부부, 중앙검찰소, 평양시보안서 등 10 여명의 간부들이 철직 해임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