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경기도청 대북 ‘정수시설 장비’ 반입 요청 승인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4.06.21
유엔, 경기도청 대북 ‘정수시설 장비’ 반입 요청 승인 북한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북한 적십자사 간부들이 이동식 정수장을 이용해 물을 정화하고 있다.
/AP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북한에 인도지원 목적의 정수시설 장비를 반입하게 해달라는 한국 경기도청의 요청을 승인했습니다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기도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대북 인도지원을 위한 제재 면제를 요청한 것은 지난 5 23.

 

대북제재위 웹사이트에 따르면 경기도청은 북한 농촌 주민의 수인성 질병을 예방하고 깨끗하고 오염되지 않은 물을 공급하기 위한 정수시설을 북한에 지원하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북제재위는 지난 6일 조창범 경기도 평화협력국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고 향후 12개월 이내로 제재 면제 요청 물품을 북한에 이송하는 것을 승인한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청이 제재 면제를 요청한 품목은 총 90개로 지하수 개발과 우물 설치에 쓰일 총 506천 달러 상당의 물자입니다.

 

정수 시설을 위한 펌프, 물탱크정화기 등과 더불어 태양광 발전을 위한 모듈(module)과 인버터(inverter), 그리고 디젤유가솔린철봉(iron bar), 배관 등 설치에 필요한 재료 일체가 포함됐습니다.

 

이러한 지원의 수혜 대상은 아동, 임산부 포함 건강에 문제가 있는 이들과 안석리 및 인근 주민이라고 명시됐습니다.

 

물자는 내년 2월 혹은 제재 면제 승인 후 1년 이내로 이송한다는 것이 경기도 측의 계획입니다출발항은 인천도착항은 남포이며 중국 단동 혹은 대련을 경유할 예정입니다.

 

경기도청 관계자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 대북제재 면제 요청 사실을 확인하며 한국의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와 지난 2022년부터 관련 협의를 진행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당장 인도지원 사업을 진행할 목적은 아니라며 추후 남북관계가 개선될 경우 이러한 사업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유엔에 제재 면제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측 협력 주체가 누구인지 묻는 질문엔 협력 상대방이 정해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 제재 면제를 먼저 신청했다고 답했습니다.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