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올해 2~7월 대북지원에 550만 달러 필요”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19-02-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는 모습.
사진은 WFP가 지원한 쌀을 남포항에서 하역하는 모습.
ASSOCIATED PRESS

앵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 여름까지 6개월 간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미화 55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 기구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사무소장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달 평양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최근 공개한 1월 ‘북한 국가보고서’(Country Brief)를 통해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대북 영양지원을 위해 미화 55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올해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향후 3년 간 북한에서 진행할 신규 영양지원사업인 ‘임시 국가전략계획’(ICSP)이 다음주 이사회에서 논의될 것이며, 임시 예산안은 1억 6,100만 달러 규모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 채택될 새 대북지원 사업은 구체적으로 북한의 취약계층 집중지원, 재해지역 집중지원, 재해민 연중지원 등을 골자로 취약계층의 영양실조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 기구는 이어 매달 북한 내 9개 지역에서 식량과 영양상태가 열악한 곳을 중심으로 영양지원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지난 1월에는 약 44만 명의 북한 주민들에게 1,012 톤의 영양강화 식품을 전달했다고 알렸습니다.

특히 탁아소나 어린이 병원 등을 중심으로 5세 미만 어린이 약 33만 명과 더불어 약 11만 명의 임산부 및 수유모도 집중 지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기구는 건강한 성장에 필수적인 미량영양소, 지방, 단백질이 풍부한 영양강화 시리얼과 비스킷 즉 과자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지난달 북한 내 아동시설, 탁아소, 어린이 병원 등의 영양지원 활동과 ‘재난 위험 경감을 위한 식량사업’(Food for Disaster Risk Reduction) 등에 대한 모니터링, 즉 분배감시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구는 북한의 자연재해로 인한 식량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난 위험 경감을 위한 식량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 기구의 아태지역 사무소장이 지난 1월 28일부터 2월1일 까지 평양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관련 당국과 효과적인 관여를 증진하고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활동에 대한 국제적 지원을 강조했다고 알렸습니다.

이와 관련해 세계식량기구 측은 이번 방북의 구체적인 결과와 대북지원 확대 가능성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즉각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세계식량기구 측은 지난 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이 기구의 데이비드 비슬리 사무총장이 만난 자리에서 대북지원 확대가 논의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모든 종류의 논의를 한다”고 말을 아낀 바 있습니다.

미국의 NBC방송은 지난 19일 북한이 김성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 명의로 유엔에 보낸 공문에서 자연재해와 대북제재로 인한 식량난을 호소하며 국제기구들에 원조를 긴급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이번 국가보고서는 지난해 보고서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대북제재가 이 기구의 대북활동을 위한 현금 확보를 어렵게 하고, 까다로운 화물 검색과 벌금 등으로 인해 선박주가 대북 구호품 운송을 꺼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거듭 지적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