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탈북 지원 동남아 단체에 보조금”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7-03-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탈북자들이 미국에 입국하기 전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시내관광을 하고 있는 모습. 이 사진은 2006년 두리하나 선교회에서 공개했다.
탈북자들이 미국에 입국하기 전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시내관광을 하고 있는 모습. 이 사진은 2006년 두리하나 선교회에서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미국 국무부가 탈북의 주요 경로인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난민을 돕는 비정부 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의 지원을 원하는 단체들은 4월 초까지 서류 접수를 마감해야 합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난민을 돕는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보조금 신청 접수를 시작했습니다.

국무부의 심사를 통과한 단체는 연간 미화 20만 달러에서 최고 55만 달러까지 지원을 받게 됩니다.

국무부의 '인구난민이주국(The Bureau of Population, Refugees and Migration)'은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3국의 난민과 망명 지원단체들의 보조금 신청을 받고 있으며 탈북자를 돕는 단체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고 1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했습니다.

신청서 접수 마감일은 다음달 5일이며 선발된 단체는 8월 1일부터 미국 정부의 지원을 받게 됩니다.

태국은 북한을 떠나 중국을 횡단한 탈북자들이 한국이나 미국 등 새로운 정착지를 찾기 위한 주요한 거점 국가입니다.

태국 경찰에 따르면 2010년 이후 몇 년 동안 북부 국경으로 입국하는 탈북자 수가 월 평균 50여 명에 이릅니다.

태국 경찰 관계자: 통계를 밝힐 수 없지만 계속해서 탈북자들이 들어오고 있고 (2013년의 경우) 한달 평균 50명에서 60명의 탈북자가 태국을 거쳤습니다.

중국과 다른 동남아시아국가를 거쳐 태국으로 향하는 다수의 탈북자는 북부 지역을 통해 입국한 후 경찰에 자진 출두하거나 체포되면 약식 기소된 후 태국의 수도 방콕에 있는 이민국 수용소로 보내집니다.

미국 정부의 보조금을 희망하는 민간 단체는 국무부 인구난민이주국 앞으로 난민 지원 활동과 관련한 설명과 희망 기금규모를 작성한 서류를 제출해야 합니다.

국무부의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는 단체는 태국이나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를 근거지로 난민 지원을 주요 사업으로 해야 합니다.

한편 국무부의 민주주의와 인권, 노동국은 미국 정부의 해외 민주주의 증진과 관련한 업무를 담당합니다.

미국 정부는 국무부의 보조금과 국립민주주의기금(NED)을 통해 매년 북한의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활동하는 대북 라디오 방송과 인권단체, 학술단체 등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