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 의원 “북 인권 침해, 한미 핵심가치에 정면 배치”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1-02-25
Share
영 김 의원 “북 인권 침해, 한미 핵심가치에 정면 배치”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공화, 캘리포니아).
AP Photo/Alex Gallardo

앵커: 한국계 영 김(Young Kim) 미국 연방 하원의원이 북한의 인권 침해 현실은 한미 양국의 핵심 가치에 정면으로 배치된다며 북한에 인권 개선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캘리포니아)25일 한반도의 통일이 이뤄지길 바라지만 맹목적으로 이를 추구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 김 의원은 이날 한국의 원코리아재단 등이 주최한 화상 포럼에서 이같이 말하며 북한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추진하는 것과 더불어 강제노동, 고문 등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체제의 행위가 한미 양국의 핵심 가치들에 정면으로 배치된다(diametrically opposed)는 사실을 무시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또 북한 당국의 인권 침해는 북한 주민들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고 말하며 한국전쟁 국군포로들과 2017년 북한에 억류된 지 17개월 만에 혼수상태로 귀국한 뒤 엿새 만에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를 그 예로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영 김 미국 연방 하원의원: 아직도 북한에 억류돼있는 한국전쟁 포로들과 오토 웜비어 씨의 죽음이 보여주듯이 북한 당국의 인권 침해는 북한 주민들에만 국한된 것이 아닙니다. 김정은 체제의 행위가 우리의 핵심 가치들에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사실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The abuse also extends beyond their citizen)ry as demonstrated by allegations of prisoners of the Korean War still being held against their will and by the mistreatment and death of American Otto Warmbier. We cannot ignore that our core values are diametrically opposed with the actions of the Kim Jong Un regime.)

영 김 의원은 또 이날 행사에서 자신이 바이든 행정부가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 내에 이 사안에만 집중할 수 있는 사람이 있어야 하고 이 임무에 맞는 사람, 즉 전투적인 사람(fighter)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북한에 가족을 둔 재미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며 이들이 하루 이틀만이 아니라 항상 가족을 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심으로 한국과 평화로운 미래를 이뤄나가기를 원한다면 이러한 이산가족 상봉에 참여하는 것은 일상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영 김 의원을 비롯한 한국계 하원의원 4명은 모두 지난 4일 미국과 북한 간의 이산가족상봉을 촉구하는 법안(H.R.826)을 공동발의 한 바 있습니다.

한국의 제1야당인 국민의힘 소속 조태용 의원도 북한 인권 문제를 외면해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 김씨 일가의 말만 듣고 북한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닫아서도 안됩니다. 무엇보다도 우리 동포들을 참담한 인권 유린, 빈곤으로 내몰고 있는 북한 정권을 그대로 용인하는 자세를 취해서는 결코 안될 것입니다.

그러면서 미국 의회가 지난해 11월 한미동맹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과 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임을 초당적으로 확인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 국회도 이러한 것들이 한미가 공동으로 추구하는 가치임을 강조하는 결의안을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한미동맹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북한과 대화를 재개할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