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화상상봉∙영상편지 교환 우선 추진해야”

서울-이정은 leeje@rfa.org
2020-10-1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2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를 찾아 화상상봉센터를 보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2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를 찾아 화상상봉센터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 내에서는 남북 이산가족들의 고령화 추세를 감안해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부터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12일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시급하게 추진해야할 인도적 사안이라고 밝힌 한국 통일부.

여상기 한국 통일부 대변인 (12일 기자설명회): 비록 추석을 계기로 한 이산 상봉은 무산되었지만 정부는 북측이 호응이 있을 경우 언제든지 추진할 준비를,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북측이 이산가족 상봉 또는 화상 상봉에 있어서 하루빨리 호응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일 “추석을 맞아 화상 상봉이라도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한바 있지만 북한은 이에 호응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총 13만3천여 명의 이산가족 등록자 중 5만3백여 명만이 생존해있습니다.

이 가운데 약 65%는 80대 이상의 고령층입니다.

북한의 기대 수명이 한국보다 낮은 점을 감안하면 상황은 더욱 급박하다는 주장이 제기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충분히 이뤄질 수 있는 사업”이라며 남북 이산가족들이 하루 빨리 서로의 소식을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을 만나지 못하고 사망한 남측 이산가족들이 생전에 찍어놓은 영상편지를 북한에 있는 가족에게 전달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총 2만3천여 편에 달하는 남측 이산가족 영상편지를 촬영해왔지만 이 중 대부분은 북측에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제1야당인 국민의힘 소속 김기현 의원은 지난달 23일 통일부 자료를 인용해 지난 2008년 시범사업으로 25편의 영상편지가 북한에 전달된 이후로는 한 편도 전달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통일부가 북한에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입한 TV, 영상단말기 등 화상 상봉 장비도 창고에 방치돼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달 3일 모니터와 캠코더 등 북한에 반출할 장비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 승인과 화상상봉장 개보수 등 내부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지난 2018년 8월을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통일부 자료에 따르면 민간 차원의 생사 확인, 서신 교환, 상봉 등의 활동 마저 지난해에는 20건, 올해 4건으로 2018년 45건에 비해 현저히 줄어들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