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당국, 군인·민간인 접촉 처벌 경고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23.11.28
북 당국, 군인·민간인 접촉 처벌 경고 지난 2018년 12월 12일 병력과 화기를 철수시키고 파괴 작업을 완료한 비무장지대 내 북한 감시초소(GP)를 방문한 한국군들이 현장검증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앵커: 북한 당국이 군인과 주민이 접촉하면 이들 모두를 엄중 처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군인과 주민 간 밀착관계를 뿌리뽑기 위한 조치로 풀이되고 있습니다북한 내부소식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당국이 군인과 민간인의 접촉을 철저히 통제하기 시작한 것은 2020 1코로나 사태가 터진 직후입니다당시 북한은 군인들 속에 코로나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일체 민간인들과의 접촉을 차단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에서 코로나 사태가 완전히 종식된 것은 올해 8 26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해외에 체류하고 있던 우리 공민(주민)들의 귀국이 승인됐다고 발표하면서 입니다그러나 코로나 사태 종식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은 군인들과 민간인들의 접촉을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12북한의 인민군총정치국은 부대의 허가 없이 주민들과 접촉한 군인들을 처벌함에 대하여라는 지시문을 인민군 산하 각 부대들에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이어 북한의 사회안전성도 이달 9 특별한 이유 없이 군인들과 접촉을 시도하고군인들의 경비구역을 침범한 자들을 엄중 처벌함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경고장을 각 인민반에 돌렸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소식통(신변안전 위해 익명요청) 25 요즘은 길을 가다 안면 있는 군인을 마주쳐도 안부조차 물을 수 없는 형편이라며 군인과 이야기를 나누다 걸릴 경우 군인은 인민군 경무부(헌병)주민은 주변 분주소(파출소)로 끌려가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인민군 경무부에 끌려간 군인과 분주소에 끌려간 주민은 서로 만나게 된 경위와 만나서 나눈 대화를 낱낱이 기록한 사실확인서를 작성해야 한다 사실확인서를 대조해 내용이 맞으면 풀려나고내용이 다를 경우 며칠이고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소식통은 군인과 일반 주민의 만남을 감시하는 조직으로 청년동맹 산하 불량청소년 단속 그루빠(그룹)와 노농적위군 산하 노동자 규찰대사회안전성 산하 기동순찰대와 기동타격대가 있으며 그 외에도 각 지역 담당보위원과 담당안전원이 있고 주민신고체계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신변안전 위해 익명요청) 27 군인들과 주민들의 접촉을 통제하는 것은 전통적인 군인과 주민 간 관계를 완전히 부수어 버리겠다는 김정은의 새로운 통치방식이라며 하지만 김정은의 새로운 통치방식이 성공할지는 두고 보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장마당에 나오는 의약품에서 휘발유와 디젤유식량과 군복심지어 소금에 이르기까지 전부 주민들과 밀착한 군인들이 부대에서 빼돌린 것이라며 군인들이 빼돌리는 물자가 없다면 장마당은 운영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소식통은 국경연선에서 일상화 된 밀수와 주민들의 탈북국가 주요 비밀 누설도 군인들과 밀착한 주민들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군민일치(군인과 민간인은 하나)의 전통이 훼손되더라도 이러한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버리겠다는 것이 김정은의 결심이고 통치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과거 김정일은 장마당을 없애기 위해 여러 조치들을 취했지만 끝내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군인들과 주민들의 밀착관계는 장마당을 초월한 생존수단이기 때문에 김정은의 의도만으로 끊어버릴 수 있는지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에디터 양성원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