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장마당 식량 판매 금지…“식량 유통 국가장악 의도”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2.11.02
북, 장마당 식량 판매 금지…“식량 유통 국가장악 의도” 식량배급을 타는 북한주민들의 모습.
/연합

앵커: 북한이 장마당에서 개인 장사꾼의 식량 판매를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식량의 개인 간 거래를 막고 식량 유통을 국가가 통제·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28일 “요즘 당국이 주민들의 생계와 직결된 식량의 개별적인 거래를 못하게 단속하고 있다”면서 “식량이라고 할 수 있는 모든 알곡은 국가가 지정한 양곡판매소에서만 살 수 있도록 강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주민 증언: (요즘) 주민들이 먹고사는 문제가 어떤가, 장마당에서 쌀이랑 미내(조금이라도) 못 팔게 한다는 말이에요. 그리고 양곡판매소에서 팔게 하는데 그것은 직장 다니는 사람들에게 식량공급카드(배급표)가 나온단 말이예요. (직장에 다니지 않는 사람)독신은 없고, 전혀.

 

소식통은 “직장에 다니는 사람은 식량공급카드에 자식들이 함께 등록되어 있으며 급수에 따라 식량을 살 수 있다”면서 “식량공급표가 있는 주민들은 국가 양곡판매소에서 국가가 지정한 가격으로 입쌀과 강냉이를 사먹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민 증언: 직장 배급표에 자식들 (배급량)이 따라 나와서 급수에 따라 이장(지금) 양곡판매소에서 팔아줘요. 입쌀은 키로당 4700원, 강냉이쌀은 2600원이에요. 그리고 일부 주민들이 몰래 야매로 파는데 그것은 입쌀이 키로당 6000원이예요. 나도 (직장이 없어) 6천원에 사왔어요.

 

소식통은 또 “장마당에서 개별적으로 식량거래를 못하게 하면서 주민들의 식량난이 더욱 심해졌다”면서 “그나마 장마당에서 식량을 제외한 일반 잡화는 살 수 있고 식량 거래 만 못하게 단속하면서 장마당의 식량 매대가 보름 넘게 텅 비어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 습니다.

 

주민 증언: 장마당에서는 장세를 내기 때문에 안전하게 파는데 쌀 매대를 몽땅 없앴단 말이에요. 없앤지 한 보름 된 것 같아요. (당에서) 식량을 양곡판매소에서만 사먹게 조치했단 말이에요. 쌀 팔던 자리 매대는 비워 놓고. 아직 거기에 누구도 앉지는 않았어요. 오늘 보니까.

 

소식통은 이어서 “식량판매에 대한 장마당 관리소의 단속이 심해지자 주민 여론이 악화되면서 대부분의 주민들이 정말 살아갈 길이 막막하다며 한탄하고 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집에서 떡을 만들어 또아리(작은 대야) 장사라도 해서 생계를 해결하지만 그 것마저 식량거래라며 단속이 심해 생계가 절박한 주민들이 죽는다고 비명을 지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민 증언: 장마당 단속을 너무나 세게 하니까 주민여론이 ‘야, 이거 평백성들이 정말 살아가기 힘들구나’ 이렇게 말한단 말입니다. 동네에서 또아리(똬리) 장사하는 사람들이 소랭이(작은 대야)에다 떡도 팔기 위해 집 앞이나 창문 앞에다 놓고 파는 걸 단속을 얼마나 세게 하는지 주민들이 막 죽으려고 한단 말이예요.

 

소식통은 “조금씩 음식을 만들어 집 앞에서 팔려고 해도 안전원(경찰)이 어느새 쫓아와 단속을 한다”면서 “쫓고 쫓기게 되는 주민들은 조금이라도 벌어먹고 살게 해야지 이렇게 단속하면 어떻게 살라는 것이냐며 항의하고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주민 증언: 집 앞에서 뭘 판다는 게 올리 똘그고(쫓고) 내리 똘그고(쫓고), 단속이 없을 때는 소랭이에다 내놓았다가 (안전원)오는 눈치가 나면 또 집에 들여가고 힘들어요. 사람들이 ‘이게 뭐 조금씩이라도 벌어먹고 살게 해야지 이렇게 단속해 가지고 어떻게 사는가’ 이래요.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요즘 혜산시안의 모든 직장들에서 양곡판매소에서 식량을 구입할 수 있게 배급카드를 나눠주었다”면서 “모든 식량은 전반적으로 같은 방식으로 배급하는데 감자는 단위별 실정에 맞게 공급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주민 증언: 직장들에서 카드, 종이장 같은 게 나와요. 전반적으로 다 그래요. 그리고 감자배급은 직장별로, 단위별로 농장에서 실어다가 나눠주고 있어요. 그런데 얼마라는 정량이 없어요. 어떤 직장은 석 달치, 어떤 직장은 닷 새치, 그래요. 현재 감자배급은.

 

소식통은 “배급카드는 직장에 다니는 사람들에 한해서 나오고 있다”면서 “하지만 직장이 없는 사람들이나 독신 세대는 어디에서도 식량 배급 카드를 받을 데가 없어 개별적으로 야매로 파는 식량장사꾼들을 찾아다니며 식량을 구입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주민증언: 배급카드는 직장에 다니는 세대주들에게만 나오는데 내가 직장이 아니니까(없으니까) 그걸 찍어서 보낼 수 없어요. 그리고 독신들은 부양에서 뭐가 나오는 게 없으니까 야매로 사먹어야 해요. 몰래 숨어서 파는 사람들 집에 찾아가서.

 

소식통은 그러면서 “최근 당국이 지난해에 비해 농사가 전반적으로 안 되었다면서 매 공장에서 종업원 공급용으로 배정받은 토지에서 지은 알곡의 30%를 국가에 바칠 것을 지시했다”면서 “또 개인적으로 뙈기밭을 일궈 농사지은 주민들의 개인농작물은 15%를 바치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민 증언: 평균적으로 작년보다 농사가 완전히 안되었어요. 농장과 공장들에서 농장원과 종업원에 공급하기 위해 노동자들이 농사를 지은 것도 30% 국가에 바치고 나머지는 자기들끼리 안에서 나눠 먹게 법이 떨어졌대요. 그리고 개인농사는 15%를 국가에 바치라고 규정이 나왔대요.

  

기자 김지은, 에디터 오중석,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