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 주민 기대수명, 한국보다 약 11년 짧아”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1-05-21
Share
WHO “북 주민 기대수명, 한국보다 약 11년 짧아” 평양의 보통강에서 낚시를 즐기고 있는 북한 노인들.
/AP

앵커: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 주민의 기대수명이 한국 주민보다 약 11년 더 짧다고 밝혔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21일 공개한 '2021년 세계보건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북한 주민들의 기대 수명은 72.6세로 추정됐습니다.

한국 주민의 기대 수명은 83.3세로 북한 주민보다 약 11년을 더 오래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별로는 북한 남성은 69.3세, 여성은 75.7세로, 여성이 남성보다 약 7년 더 오래 살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의 경우 남성은 80.3세, 여성은 86.1세로 남성이 여성보다 약 6년 수명이 짧았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산모사망률, 5세 미만 유아 사망률, 신생아 사망률, 결핵 발병률, 말라리아 발병률, 북한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률 등 각종 보건통계 수치가 한국 보다 높아 의료환경이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life_expectancy.png
세계보건기구(WHO)가 21일 공개한 '2021년 세계보건통계'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산모사망률, 5세 미만 유아 사망률, 신생아 사망률, 결핵 발병률, 말라리아 발병률, 북한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률 등 각종 보건통계 수치가 한국 보다 높아 의료환경이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RFA Photo


구체적으로 산모사망률의 경우 북한 산모 10만 명 당 사망률은 89명으로 한국 11명 보다 약8배 더 높았습니다.

5세 미만 유아 사망률도 북한은 1천명 당 17명으로 한국의 3명보다 14명 더 많았습니다.

북한의 신생아 사망률은 인구 1천명 당 10명인 반면, 한국은2명에 불과했습니다.

결핵 발병률의 경우 북한은 10만명 당 513명으로 한국 59명에 비해 약9배 더 높았습니다.

말라리아 발병률은 북한이 인구 1천명 당 0.2명, 한국은 0.1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의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률은 인구 10만명 당 207.2명으로 한국 20.5명의 10배 이상이었습니다.

한편, 북한의 자살률은 인구 10만명 당 9.4명, 1인당 순수 알코올 소비량은 4.2리터, 18세이상 흡연율 18.8%로, 한국의 자살률 28.6명, 알코올 소비량 8.5리터, 18세 이상 흡연율 22%인 것에 비해 낮았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196개 회원국의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 달성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2005년부터 매년 예상수명과 사망률, 주요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 보건 서비스 등의 통계를 정리한 세계보건통계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