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도 보이는 북 전자지도 개발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2.12.18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38north_map-303.jpg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모친 김정숙의 출생지인 함북 회령시와 인근 경산군 및 무산군이 새로 개발된 북한 전자지도에 표시돼 있다.
Photo courtesy of 38 North

인터넷 상에서 북한의 이곳 저곳을 손쉽게 찾아 볼 수 있는 디지털 지도가 개발됐습니다.

홍알벗 기자의 보도입니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내 한미연구소가 운영하고 있는 ‘38노스(38 North)’ 웹사이트 연구진은 지난 16일 자체 개발한 디지털지도, 즉 전자지도(www.38northdigitalatlas.org)를 공개했습니다.

미국의 위성사진 분석가인 커티스 멜빈(Curtis Melvin)씨와 38노스의 제니 타운(Jenny Town) 연구원은 여섯 달에 걸친 작업 끝에 인터넷 위성지도인 구글어스(Google Earth)를 개조해 북한지역만을 자세히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지도 캡쳐 이미지)

이번에 새로 개발된 북한 디지털지도(The DPRK Digital Atlas)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행정구역을 한글과 영문으로 입력하면 그 경계까지 손쉽게 찾아 볼 수 있다는 겁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모친 김정숙의 출생지인 함경북도 회령시를 검색하자 보라색으로 변하고 바로 옆에 있는 청진시를 비롯해, 경성군 및 무산군과의 경계가 뚜렷하게 구분됩니다.

평양의 만경대 구역의 경우 연두색으로 색이 변하고 그 안에 있는 칠골 1,2,3동도 행정명과 함께 진한 갈색으로 표시돼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무슨 동네인지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제니 타운 연구원은 개발단계에서 무엇보다 편리함을 중요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제니 타운: 가능한 최대한 쉽게 지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한글과 영어로 지명을 입력하면 도는 물론 시와 군, 면과 리까지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타운 연구원은 기존의 위성지도에서는 평양을 제외한 지역의 경우, 제대로 된 행정구역을 찾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제니 타운: 온라인에서 정말 괜찮은 북한지도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나마 있는 것들은 정확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북한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 또는 연구원들이 북한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도를 만들게 됐습니다.

전자지도 개발진들은 최신 위성사진과 함께 북한은 물론 세계 각국에서 발행된 북한지도 분석과 탈북자 및 북한 방문자들의 확인을 통해 지도를 정밀하게 작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정밀한 지도 작성을 위한 장기계획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