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정은 ‘총비서’ 추대에 대한 주민반응 조사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1-01-27
Share
북, 김정은 ‘총비서’ 추대에 대한 주민반응 조사 북한 주민들이 지난 13일 폐막한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결론에 대해 학습하는 모습.
연합

앵커: 북한당국이 8차당대회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당 총비서로 추대해놓고 이에 대한 주민반응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집권 10년 만에 1인 독재체제를 강화한 데 대해 민심이반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 은산군의 한 주민 소식통은 26요즘 지역담당보위부가 8차당대회에서 최고존엄이 당 총비서로 추대된 것을 두고 주민여론조사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주민여론은 각 지역 인민반마다 있는 통보원이 인민반장을 통해 조사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통보원은 공식 직책은 아니며 오래전부터 당국이 주민감시를 강화할 목적으로 가두여성(주부)중에서 주민동향자료를 사법기관에 보고하도록 임무를 부여한 사람들”이라면서 8차당대회처럼 의미있는 정치행사가 있을 때마다 통보원들은 주민들의 특이동향을 빠르게 수집해 보위부에 보고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때문에 8차당대회가 끝나자마다 통보원들은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8차당대회에서 최고존엄 명칭이 총비서로 변경된 것을 어떻게 생각하냐며 공식적으로 여론을 수집하는 한편 비밀리에 수집한 주민불만자료도 함께 모아 보위부에 보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하지만 주민들 속에서는 먹고살기도 바쁜 데 최고존엄이 당위원장이든 총비서든 그런데 신경 쓸 사이가 어디 있냐며 무관심을 드러내고 있다며서 주민들의 먹고사는 문제에는 눈과 귀를 닫아버린 채 주민감시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당국의 행태를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278차당대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당국은 전국의 핵심당원들을 대상으로 최고존엄의 직함을 당위원장에서 당 총비서로 바꾸는 것에 대한 당원들의 지지도 조사를 형식적으로 진행하였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당조직지도부가 주관한 이번 조사사업은 우리당과 우리인민의 위대한 영도자이신 김정은동지를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추대한다는 글이 인쇄된 16절지(A4용지)를 핵심당원들에게 나누어주고 거기에 찬성한다는 내용을 자필로 쓰게 해 당 중앙에 올려 보내는 방식이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핵심당원에 대한 조사결과를 토대로 8차당대회에서는 당원들과 인민들의 한결같은 념원과 뜨거운 마음으로 김정은동지를 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한다고 결정한 것”이라면서 의식이 깨어있는 당원들 속에서는 폐지되었던 비서국 체제가 다시 조직되고 최고존엄이 당 총비서로 명칭을 바꾼 것은 독재체제를 강화하겠다는 선포나 같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당국이 8차당대회가 끝나기 바쁘게 최고존엄이 총비서로 추대된데 대한 주민반응을 조사하고 있는 것은 선대수령들이 이미 해먹은 독재체제방식을 되풀이하는데 대한 민심이반이 우려되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