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 방역마스크 무허가 생산업체 단속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20-10-21
Share
mask_box.jpg 조선중앙TV에 나온 방호복을 입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포장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당국이 당국의 허가를 받지않고 코로나19 방역마스크를 대량으로 생산해 판매한 업체들을 적발해 마스크 제작설비와 마스크 완제품을 몰수하고 관련자 처벌에 나서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20일 “코로나사태가 시작되고 지금까지 최대방역비상체제가 지속되면서 평양을 비롯한 지방도시에는 마스크를 생산하는 공장과 무역회사기지들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이들 공장에서 생산된 마스크는 모두 상점과 시장에서 장마당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면서 증가한 마스크생산업체들 중에는 공식 허가를 받지 않은 무허가 제조업체도 있다면서 이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주민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마구잡이로 단속하면서 마스크 수요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마스크를 생산해 판매하면 큰 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평안북도의 사례를 보아도 코로나사태로 경제난이 가중되어 대부분의 공장운영이 악화되고 있는 와중에도 신의주방직공장은 무역회사에 소속된 돈주들의 투자를 받아 공장설비를 이용해 마스크를 생산해내 개인돈주들이 큰 돈을 벌고 있다면서 이에 국경무역이 막혀 할 일이 없게 되었던 돈주들이 저마다 방역 마스크 원자재를 밀수입해 마스크생산에 뛰어들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무허가 업체에서 비법적으로 생산된 마스크제품이 시장에 대량 유통되고 있다는 상황을 파악한 당국은 지난주부터 사법기관을 동원해 국가의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 생산시설을 조사하고, 조사에 걸린 생산기지와 연관된 간부는 처벌하며 생산설비와 마스크제품을 무상 몰수하도록 조치하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또 다른 주민 소식통은 21일 “지금도 당국은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필수적으로 착용하도록 강제하고 도로와 골목마다 마스크규찰대를 배치하면서 마스크 미착용 주민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면서 “이에 마스크 판매시장은 갈수록 대중시장으로 확대되는 추세이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평안남도에서도 당국이 갑자기 당국에 등록되지 않은 무허가 마스크를 판매하거나 제조업체가 있는지 단속하기 시작했다면서 단속의 표면적인 이유는 코로나 방역이 제대로 되지 않는 불량 마스크를 통제한다는 것이지만, 무허가 제품이 공식 허가를 받은 공장마스크보다 품질이 더 좋고 가격이 싸다고 주민들이 몰려 구매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날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방역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도 당국은 코로나로 인한 국가비상방역이 선포된 이후부터 지금까지 평양피복공장, 만경대피복공장 등 평양지역공장 우선으로 마스크원자재를 수입해 생산 판매하도록 허가를 내주고 있다”면서 “이는 평양시에서 마스크를 독점 생산해 전국 시장에 판매함으로써 평양에 있는 공장들을 살려보겠다는 매우 편향적인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자 당국은 마지못해 각 도 방직공장에서도 마스크를 생산하도록 승인했지만, 지방도시의 마스크공장들은 마스크 원자재를 수입할 수 없고 평양무역회사에서 수입한 마스크 원자재를 공급받도록 함으로써 마스크생산 자재의 공급도 평양이 독점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북한에서 생산되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코로나 방역 일회용 마스크 한 개 가격은 현재 내화 2~1천원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6월 내화 3~4천원에 판매되던 북한산 마스크 가격이 절반 가까이 하락한 이유는 마스크를 생산하는 무허가 생산 공장이 우후죽순처럼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