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장관, ‘북 목선 NLL침범’ 재발방지 약속…“경계태세 보완”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6-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이 북한 목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재발방지를 약속하며 경계태세를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이 20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목선이 한국 강원도 삼척항에 아무 제지 없이 진입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지난 6월 15일에 발생한 북한 소형 목선 상황을 한국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서 선원 4명이 탄 북한 어선 1척은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께 한국 강원도 삼척항 방파제에서 한국 주민의 신고로 발견됐습니다.

한국 관계당국은 당초 북한 어선이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조업 중인 한국 어선에 의해 발견된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또한 한국 국방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해상과 해안 경계작전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지만, 한국 군은 해상에서 북한 소형선박을 탐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런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토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