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중국서 긴급영농물자 수입 시작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1-03-22
Share
북, 중국서 긴급영농물자 수입 시작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압록강 건너편의 북한 주민들 모습.
AP

앵커: 북한이 일부 긴급물자를 중국으로부터 수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농사철을 앞두고 전국의 협동농장들에 당장 필요한 비료와 모내기에 쓸 비닐박막을 수입하고 있다고 중국의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관련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단둥시의 한 조선족 소식통은 16일 “며칠 전 동강에 들어온 북조선 선박이 비료와 비닐박막 등 영농물자를 싣고 출항한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이 한해 농사에 없어서는 안 될 시급한 영농물자와 비료를 우선 수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달 초부터 동강지역에 4척의 북조선 선박들이 속속 드나들고 있다”면서 “며칠 전에는 북조선의 남포항에서 출발한 4천톤급 선박이 단동 인근에 위치한 포구 랑토우(浪斗鎭)에 정박해서 모내기용 비닐박막과 비료를 싣고 북조선으로 출항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북조선으로 들여간 영농물자는 북조선 농업성이 중국에서 사들인 긴급물자로 알려졌다”면서 “남포항을 출발한 후 코로나 방역 때문인지 몇 주 동안 바다위에서 대기하던 북조선 선박은 랑토우항에 이틀간 정박한 채 영농물자를 선적하고 남포항을 향해 출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북조선 선박들은 중국에 입항할 때 선박의 이름과 번호를 가리고 국기는 달지 않고 들어오도록 중-조 간에 약속이 되어있는 것 같다”면서 “동강이나 랑토우항에 입항한 4척의 북조선 선박들은 모두가 선박명을 파란색 뼁끼(페인트)로 칠한 철판을 붙이고 들어와 마치 수리중인 선박인 것처럼 위장하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북조선 선박은 주로 낮에는 가만히 정박해 있다가 어두워지면 출항을 위해 이동했다”면서 “북조선 선박의 출입항이 철저히 어둠속에서 이뤄지는것을 보면서 긴급물자의 수송이 중국정부가 공식 승인한 무역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 단둥의 또 다른 소식통은 21일 “지난 16일 북조선 해주시에서 출발한 북조선 선박 3척이 중국 대련(다롄)항에 입항했다”면서 “3천톤급 이상으로 보이는 선박들은 중국대방과 북조선 국영회사가 계약한 비료를 수입하러 온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해주시에 위치한 린비료공장의 비료생산이 여의치 않자 북조선 농업성에서 몰리브덴 정광 등 지하자원을 중국대방에 팔아 올해 농사에 쓸 린비료를 수입하려고 계약한 것으로 안다”면서 “북조선 정광의 생산과 판매에 대한 내용은 중국 대련에서나 동강의 무역관계자들에도 비밀에 부쳐져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상한 것은 대련항을 출발한 북조선 배가 바로 해주로 가지 않고 동강을 들러서 북조선으로 갔다는 사실”이라면서 “단지 비료를 실으러 들어온 북조선 배라면 굳이 대련과 동강을 들러 해주로 가지 않았을 텐데 야간에만 운항하는 것으로 보아 북조선의 정광을 몰래 중국에 수출하고 그 대금으로 비료를 구입해 싣고 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대련항 주변에 제련소가 있어 북조선 선박은 몰리브덴 정광을 먼저 대련항에 내려놓고 그 대금을 동강에 들러 비료로 받아서 해주로 갔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제재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 3월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 제2270호에서 금·티타늄·바나듐 및 희토류 등 북한산 광물 거래를 전면 금지한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