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불법휴대전화를 외부정보 유입 주범으로 지목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20-06-1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에서 한 시민이 휴대전화를 보며 출근하고 있다.
평양에서 한 시민이 휴대전화를 보며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신형코로나사태 이후 한동안 뜸하던 불법휴대전화 단속을 최근 대폭 강화했다는 소식입니다. 김정은의 출생 비밀 등 민감한 정보 확산의 주범으로 불법휴대전화를 지목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15일 “요즘 외부정보 유입과 내부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하라는 국가안전성의 지시에 따라 국경일대에서 불법손전화단속이 크게 강화되었다”면서 “불법손전화를 소지하고 있던 주민들이 무더기로 체포되는 등 곳곳에서 단속의 칼바람이 불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15일 무산군에서 탈북자규탄대회에 참가했던 주민 두 명이 불법손전화를 소지했다는 이유로 체포되어 안전부에 끌려갔다”면서 “불법 손전화 이용자가 외부의 탈북민과 소통하면서 ‘백두혈통’의 최고존엄을 비방하는 정보를 유출시킨다는 첩보가 입수되었기 때문”이라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요즘 연이은 탈북자규탄집회에 이어 불법손전화 단속까지 벌리자 주민들 속에서는 당국의 지나친 통제와 검열에 대해 불만을 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며칠전에는 국경 마을에서 수년간 불법손전화 전문브로커로 일하면서 돈을 벌던 한 여성이 평소 그의 뒷배를 봐주던 안전부에 의해 체포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그동안 뇌물을 받아먹고 불법전화 브로커의 뒷배를 봐주던 안전부가 브로커를 체포한 걸 보면 이번 불법전화 단속의 엄중성을 짐작할 수 있다”면서 “이 여성은 도보위부와 안전부계통에 친인척들이 많아 이들을 등에 업고 불법통화와 송금브로커를 해왔는데 이번에 전격 체포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요즘 양강도 일대는 불법전화 단속이 크게 벌어져 주민들이 불법통화기록과 전화기를 감추느라 발칵 뒤집혔다”면서 “도보위국과 안전국이 합동검열반을 꾸려 인민반 단위로 불법전화기 소지자를 샅샅이 색출해내고 있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요즘 혜산시에는 소위 ‘백두혈통 가계도’라는 게 주민들속에 확산되고 있어 사법당국에 비상이 걸렸다”면서 “김일성과 김정일에게는 여러 부인이 있었고 김정은이 김정일의 장자가 아닌 첩(고영희)과의 사이에 낳은 셋째 아들로써 사실상 백두혈통과 거리가 멀다는 내용이 주민들속에 퍼져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코로나사태로 국경연선이 막혀 밀수조차 이루어지지 않는데 ‘백두혈통 가계도’가 유입되어 확산되는 것은 불법손전화기 때문이라는 게 사법당국의 판단”이라면서 “불법전화를 소지한 자는 언제든지 ‘최고 존엄’을 훼손하는 정보를 비롯해 체제위협적인 내용을 퍼뜨릴 수 있다는 판단아래 강력한 단속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그동안 양강도에 거주하는 탈북자 가족들은 불법전화를 이용해 남조선에 있는 탈북자로부터 현금을 송금 받아 왔다”면서 “남조선으로부터 송금을 받자면 보위부와 안전부에 연줄이 있는 송금브로커와 불법손전화 없이는 불가능한 것이 현실인데 앞으로 어떻게 송금을 받아야 할지 정말 막막하다”고 걱정했습니다.

소식통은 “탈북자 가족들은 탈북자가 보내주는 돈으로 연명하고 있는데 갑자기 불법전화를 단속해 돈줄을 끊어 놓으면 어떻게 살아가라는 것이냐며 반발하고 있다”면서 “당국이 느닷없이 남조선의 삐라 살포를 빌미로 탈북자규탄집회에 주민들을 동원하더니 이제 불법손전화 까지 차단해버려 일반주민들도 생계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