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 김여정담화에 “어처구니 없다” 반응

서울-박정연 xallsl@rfa.org
2021.08.10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주민, 김여정담화에 “어처구니 없다” 반응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0일 내놓은 한미연합훈련 비난 담화를 이날 오후 북한 전 주민이 보는 조선중앙TV에서도 보도됐다.
연합

앵커: 10일 북한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고 한국과 미국에 대한 군사적 대응을 암시한 것을 두고 북한 주민들은 북한의 현실을 모르는 철부지 같은 발언이라며 야유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북한내부 소식 박정연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 청진시의 한 간부소식통은 10일 “오늘 관영매체에 공개된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를 통해 조선 주민들 모두가 남조선과 미국의 련합군사훈련이 전격 개시되었음을 알게 되었다”면서 “남조선과 미국의 련합군사훈련을 두고 우리 국가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며 격하게 반발하는 김여정의 담화내용에 공감하는 주민들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담화에서 김여정은 미국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며 미국이 주장하는 외교적 관여가 침략적 본심을 가리기 위한 위선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면서 “그러나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빌미를 제공한 장본인은 미국이 아닌 조선 당국이라는 사실을 대부분의 주민들은 잘 알고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김여정이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것이라며 그 어떤 군사적 행동에도 신속히 대응 가능한 국가방위력과 강력한 선제 타격 능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선언한 것을 두고 조선 인민군대의 현실을 모르거나 알면서도 터무니 없이 큰 소리를 치는 철부지의 넋두리에 불과하다면서 “6월말부터 하계훈련에 들어간 인민군 병사들에게 먹일 게 없어 옥수수밥이나 겨우 먹이고 연유가 부족해 훈련다운 훈련도 못하는데 어떻게 미국과 남조선 군대를 상대하겠다는 거냐며 정말 한심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김여정은 담화를 통해 조선반도에 평화가 깃들자면 미국이 남조선에 전개한 침략 무력과 전쟁장비들부터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면서 “하지만 이같은 미군철수 주장은 수십년 간 되풀이 되어온 발언이고 우리가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고 보유하고 있는 현실에서 미국이나 남조선이 받아들일 수 없는 실현 불가능한 요구임을 주민들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주민들의 야유와 조롱만 불러올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 혜산시의 한 주민소식통은 10, “오늘 혜산시에서는 남조선과 미국의 련합군사훈련에 대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내용을 두고 주민들이 곳곳에서 웅성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면서 “가까운 사람끼리 두 세 명씩 모여서 남조선과 미국의 군사훈련이 시작된데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내용 중 ’한미군사연습을 통해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 처사에 유감을 표한다‘는 대목이 주민들의 관심을 끌었다”면서 “상당수 주민들은 우리 인민군대는 1기훈련(동계훈련) 2기훈련(하계훈련)을 포함해 전쟁연습을 한 해에도 몇차례나 하면서 남조선과 미국의 련합훈련을 비난할 명분이 무엇이냐면서 담화내용을 조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김여정은 담화에서 이번 남한과 미국의 련합훈련 강행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자멸적인 행동‘이라며 남조선과 미국을 위협했다”면서 “해당 내용을 두고 일부 주민들은 ’각종 건설현장과 수해복구 사업에 투입되어 지칠대로 지친 인민 군대로 어떻게 미국에게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비난하는 분위기”라고 증언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또 일부 주민들은 조선의 군대는 이미 코로나위기에 의한 식량난으로 병사들을 제대로 먹이지도 못하고 영양실조와 질병에 시달리는 등 총성 없는 전쟁을 치루고 있다면서 이런 현실에서 첨단무기로 무장한 미군과 남조선 군대를 무엇으로 위협하겠다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박정연, 에디터 오중석, 웹팀 최병석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