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보위성, 우범주민 대상 전수조사 벌여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07-23
Share
bicycle.jpg 중국과 접경한 압록강변의 한 북한 마을로 주민이 자전거를 끌고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 보위성이 체제결속과 주민통제 강화를 위해 범죄 가능성이 있는 주민들을 전수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위성은 또 내부 구성원들의 비리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22일 ”당중앙의 지시에 따라 보위성 산하 도, 시, 군, 보위부들이 주민들에 대한 성분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해 탈북이나 반체제 행위를 할 가능성이 있는 자들과 마약, 밀수, 매춘 등 범죄의 가능성이 있는 자들을 가려내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일반주민에 대한 조사 외에도 지금까지 범죄자와 연관된 비리혐의가 있는 보위성 성원들에 대한 내사도 진행되고 있다”면서 ”보위성에 대한 중앙의 이번 지시는 미북, 남북간의 긴장한 대치속에서 주민들의 동요를 막고 체제유지를 위한 내부결속을 다지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지시에 따라 도, 시, 군 등 각 지역 보위부들은 지난 기간 죄를 짓고 보위부 수사를 받은 대상(주민)들을 전부 보위부에 호출하여 구류상태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현행범들이 수용되어 있는 구류장에 과거에 죄를 지은 사람들까지 조사받는 기간동안 구류시키다 보니 보위부 구류장(감옥)은 사람들로 차고 넘칠 지경이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보위부에서 진행하는 주민조사에서 제일 먼저 호출되는 대상은 탈북 브로커 역할을 하면서 한국과 전화연계를 지어 주던 전화브로커들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면서 ”이로 인해 불법전화를 가지고 송금브로커 노릇을 하던 대상들이 대부분 보위부에 구류되었으며 지금은 그만 두었지만 과거 전화브로커 일을 하던 대상들도 보위부에 호출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이번 조사에는 당연히 한국에 탈북한 가족을 두고 있는 탈북자가족들도 포함되어있다”면서 ”보위부에서는 그동안 장악해 놓은 탈북자가족들을 모두 보위부에 호출해 구류장에 가둬놓고 한국에 있는 가족과 누구를 통해서 몇 번 전화를 했고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 전화연계 과정에서 어떤 보위성원의 비호를 받았는지 등을 캐묻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탈북자가족의 전화통화내역을 조사할 때는 전화연계를 도와준 전화브로커, 이를 묵인해준 보안원이나 보위성원까지 불러들여 삼자대면의 방법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때문에 탈북자가족들도 이번에는 뇌물도 통하지 않고 뒷배를 보아줄 사법성원도 없기 때문에 조사결과에 따라서는 엄중한 처벌을 피할 수 없어 불안에 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보위성에서는 보위성원들에 대한 내부적인 감시와 처벌도 강화하고 있다”면서 ”보위성원이 담당하고 있는 지역 관내에서 탈북자가 발생하는 등 체제를 위협하는 사건이 발생할 경우, 해당 보위성원과 관련 사법기관성원들에게 연대적 책임을 물어 출당, 철직등의 처벌을 하겠다고 경고하고 있어 보위성원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담당보위원들은 처벌을 피하기 위해 지역관내를 매일같이 돌면서 담당지역 주민들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특히 탈북자가족들 같은 경우에는 수시로 호출하고 행선지를 보고하도록 하는 등 탈북가능성이 큰 대상으로 지정하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어 이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저희 자유아시아방송은 북한당국이 탈북자가족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인다는 사실을 지난 6월26일 방송에서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