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철길 주변 정리공사 주민들에 떠넘겨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1-07-08
Share
railroad_boys_b 어린 학생들이 철길 보수공사에 동원돼 일하고 있다.
사진-갈렙선교회 동영상 캡쳐

앵커: 북한당국이 철길 주변을 정리한다면서 나무심기를 비롯한 주변정리공사를 공장, 기업소와 각 인민반들에 부담시키고 있어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7국방위원회 명령에 따라 내년 봄까지 철길 주변을 수림화할 데 대한 지시가 떨어졌다면서 국가에서 공급하는 것은 하나도 없고 공장, 기업소와 인민반들이 각자 맡겨진 구간에 나무심기와 환경정리 공사를 도맡아 하게 되어있어 주민들이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국방위원회의 철길주변정리사업지시 집행을 위한 중앙 지휘부가 구성되었는데 내각사무국, 국토환경보호성, 농업성, 도시경영성, 철도성을 비롯한 관련 단위 일군들로 지휘부를 꾸리고 있다면서 , 군 들에서는 해당 인민위원회 위원장을 책임자로 하는 집행부를 조직하여 철길 주변에 나무를 심고 환경을 정리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국방위원회의 지시 내용에 따라 철길 보호구역 좌우 20m구간에 있는 모든 농업용 토지는 국토환경보호성으로 넘겨 양묘장으로 이용하도록 되어 있다면서 이번 지시에 따라 철길 주변에 소토지(뙈기밭)를 일궈 농사를 짓던 주민들의 개인 밭들도 모두 회수하여 국토보호성에 넘기도록 되어 있는데 이미 농작물을 심어 놓은 개인 밭들도 이유 불문하고 토지를 내놓아야 할 형편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철길을 중심으로 좌우 20m 안에 있는 살림집들과 공공건물들도 좀 더 먼 곳으로 이동해야 한다면서 시군인민위원회 안에 조직되어 있는 1210호 지휘부들에서 이 사업을 책임지고 내년 봄까지 무조건 집행하라고 지시하면서도 국가에서는 아무런 보장이나 지원이 없기 때문에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살던 집을 비우라고 내리먹이는 것이어서 과연 순조롭게 진행될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국방위원회 명령에 따라 철길 주변 양쪽으로 20m 내에 있는 4(차량이 겨우 다닐 수 있는 하급 도로)이하 도로들은 지정된 기간에 무조건 없애고 나무를 심어야 한다면서 요즘 당국에서는 공장, 기업소, 인민반들을 대상으로 철길정리사업 공사구간을 할당해주고 매일 같이 사업진행에 대해 총화하고 있어 가뜩이나 먹고 살기 바쁜 주민들은 하루도 정신차릴 새 없이 들볶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코로나사태 이후 생활고에 허덕이는 주민생계문제를 외면해온 당국이 계속해서 주민 생계와 관련 없는 공사를 벌려놓고 모든 부담을 주민들에게 돌리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지금같이 어려운 때에 주민들을 불요불급한 공사에 연이어 동원하고 공사비를 부담시키는 것을 보면 최고존엄이 주민들에게 각종 세부담을 주지 말라고 지시한 것도 결국 공허한 선전에 불과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