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일성-김정일기금 모금관련 부패행위 늘어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0-09-01
Share
statue_flower.jpg 평양 만수대의 김일성·김정일 부자 동상에 헌화하는 주민들과 군인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 간부들속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 모금사업과 관련된 부패행위가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북한당국에서는 기금관련 부정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기금모금 현황을 컴퓨터망(전산망)으로 관리하는 체계를 만들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31일 ”최근 중앙당 선전선동부에서 지방당 사업에 대한 집중지도검열을 진행하였다”면서 ”이 과정에서 일부 간부들이 김일성-김정일 기금모금사업을 빌미로 부정부패를 저지른 것이 밝혀져 중앙에서 직접 대책마련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지방 당조직들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으로 기증된 현금을 중앙에 보고하지 않고 개인이 사취하거나 규정대로 처리하지 않고 망탕 이용한 문제가 제기되었다”면서 ”일부 간부들은 기금으로 기부한 현금을 은행에 입금시키지 않고 기관에서 다른 용도에 쓰거나 기부금액수를 줄여서 보고하는 등 기금모금사업에서 부정부패현상들이 제기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중앙에서는 김일성-김정일기금 모금사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비리현상에 대한 대책으로 전국적인 기부자와 기부현황을 컴퓨터망에 등록하고 관리하는 체계를 세웠다”면서 ”컴퓨터망 체계는 김일성-김정일기금위원회와 도,시, 군 인민위원회 재정부서들 간에 컴퓨터망을 설치하여 중앙의 기금위원회가 전국의 기부금 현황과 지방 재정부서들의 기금 입금 상황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중앙의 지시에 따라 도,시,군 당 위원회들은 현재 보관하고 있는 기금 기부자명단을 각 지역 인민위원회 재정부서 컴퓨터에 등록시키도록 조치했다”면서 ”이 문제를 당적 사업으로 강하게 내밀어 빠른 시일내에 전국적인 기부자등록체계를 완성하도록 할데 대해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군 관련 소식통은 같은 날 ”인민무력성, 보위성을 비롯한 특수기관들에대해서는 기관의 기밀유지를 위해 자체실정에 맞게 기부자 등록체계를 세워 국가망을 통하여 김일성-김정일기금위원회에 자료를 직접 보내도록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와 관련해 군부대들이나 보위성같은 기관들은 비밀을 유지한 가운데 기부자 명단을 작성해 전달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각 지방 당위원회들과 각급 부대 정치부들에서는 김일성-김정일기금 기부자 등록체계를 세우는 사업을 해당 간부들이 직접 책임지고 진행하고 있다”면서 ”기부금을 각 기관의 재정부서에 제때 입금시키고 기부자 명단을 컴퓨터에 정확히 등록하는 한편 그 정형을 매일 기금위원회에 통지하도록 조치하고 있으나 지금 같은 경제난이 지속되는 한 기금관련 비리행위를 완전히 근절시키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