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여전히 외부원조 필요한 식량위기국” - FAO

2007-05-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워싱턴-양성원

FAO, 즉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5월 발표한 ‘곡물전망과 식량상황(Crop Prospects and food Situation)’이란 보고서에서 북한을 외부로부터 식량원조가 절실한 ‘식량 위기국’으로 분류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식량 부족량은 예전에 비해 줄어 100만 톤을 밑돌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dprk_fang-200.jpg
세계식량농업기구의 쳉 팡 (Cheng Fang)씨가 북한에서 곡물 공급평가조사팀의 일원으로 북한을 방문했을때 찍은 사진 - PHOTO courtesy of FAO

북한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다른 33개 나라와 함께 ‘외부식량 원조가 필요한 위기국(Countries in Crisis requiring external assistance)’으로 분류됐습니다. 33개 나라 중 25개 나라는 아프리카 지역 나라들이고 북한을 포함해 아시아에서는 네팔과 파키스탄 등 7개 나라가 같은 처지입니다.

북한은 식량 위기국 가운데 특히 ‘주민들이 식량에 잘 접근할 수 없는 나라(widespread lack of access)’로 지적됐습니다. 다시 말해 대부분 주민들이 소득이 너무 낮거나 식량 가격이 너무 높아 가까운 시장에서 식량을 구입할 수 없는 경우입니다. 혹은 그 나라 안에서 주민들이 접근할 수 있는 식량이 제대로 유통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번 보고서의 북한 관련 부분을 작성한 식량농업기구 로마 본부의 쳉 팡(Cheng Fang) 아시아 담당 책임자는 16일 자유아시아방송과 통화에서 오는 10월 말까지 북한의 식량 부족분은 약 100만 톤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한이 최근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40만 톤의 식량과 북한 당국의 식량 수입량 8만 톤 등을 감안하더라도 북한은 약 51만 톤 정도의 식량이 여전히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Cheng Fang: (We have calculated gap between consumption and production, the import requirement is about 1 million ton...)

"북한의 식량 생산량과 소비량의 차이를 계산해 보면 북한이 수입해야 할 식량의 양이 나오는데 그것이 약 100만 톤 가량 됩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 4월까지 북한 당국은 약 4만 톤의 식량을 수입했고 외부 원조는 9백 톤 정도를 받았습니다. 따라서 북한 당국이 오는 10월말까지 전반기와 비슷한 양의 식량을 수입하고 남한이 지난달 남북경제협력회의에서 북한에 제공하기로 합의한 40만 톤의 식량이 모두 지원된다 하더라도 약 51만 톤의 식량이 여전히 부족하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6년 북한의 곡물 수확량은 약 400만 톤 정도입니다. 이는 바로 전 해인 2005년에 비해서는 약 2.6% 적은 양이지만 과거 5년 북한의 곡물 수확량 평균에 비해서는 약 14%가량 높은 수치입니다. 쉽게 말해 북한에서는 2006년에 과거 5년 평균량 이상의 곡물이 수확됐다는 것입니다.

그 결과 비록 작년 11월부터 올 10월까지 북한에는 100만 톤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란 예상이 나왔지만 그것은 과거 7년의 경우를 살펴볼 때 두 번째로 가장 적은 양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모자라는 식량의 양이 과거에 비해 늘어나지 않았다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쳉 팡 FAO 아시아 담당 책임자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사정을 감안할 때 남한의 대북 식량지원이 빨리 이뤄지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Cheng Fang: (First of all, if North gets 400,000 tons of rice from South, it's very good for the people...)

"무엇보다도 북한이 남한으로부터 40만 톤의 쌀을 지원받게 되면 북한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것은 북한의 식량 부족분에 거의 절반에 해당되는 양입니다. 남한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의 대북 식량지원도 절실합니다.“

한편, 남한 정부는 이달 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정된 북한에 대한 쌀 40만 톤 지원을 위해 약 1억7천만 달러를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출하기로 의결했습니다. 하지만 통일부는 대북 쌀 지원의 속도와 시기는 북한의 핵시설 폐쇄 합의 이행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