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10주기 이틀 앞...해군 장병들 ‘해상 헌화’로 추모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0-03-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천안함 46용사 10주기 추모행사를 앞두고 군이 '안보결의 주간'을 운영 중인 가운데, 지난 23일 백령도 천안함 위령탑 인근 해상에서 해군 2함대 황도현함(PKG, 400톤급) 장병들이 천안함 용사들을 추모하며 해상헌화를 하고 있다.
천안함 46용사 10주기 추모행사를 앞두고 군이 '안보결의 주간'을 운영 중인 가운데, 지난 23일 백령도 천안함 위령탑 인근 해상에서 해군 2함대 황도현함(PKG, 400톤급) 장병들이 천안함 용사들을 추모하며 해상헌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 국방부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천안함 폭침 10주기와 그 다음날인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앞두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를 잇달아 개최합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010년 3월 한국 서해 백령도 인근에서 북한의 어뢰 공격을 받아 침몰한 한국 해군의 1,200톤급 초계함인 ‘천안함’.

당시 천안함에 타고 있던 한국 해군 장병 104명 가운데 4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전사한 46 용사들의 10주기를 사흘 앞둔 지난 23일 한국 해군 병사들은 백령도 천안함 위령탑 인근 해상에서 헌화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문홍식 한국 국방부 부대변인: 천안함 46용사 10주기 추모행사를 앞둔 지난 23일 해군 황도현함 장병들이 백령도 근해에서 천안함 용사들과 제2연평해전 용사들의 넋을 기리는 해상위령제를 거행하였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날 행사 내용을 보도한 기사를 인용하며 천안함 폭침을 절대로 잊지 말자며 함께 추모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10주기 당일인 오는 26일 평택의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추모행사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번 주에는 다섯 번째 ‘서해수호의 날’ 기념행사도 연이어 열립니다.

한국 정부는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해 천안함 폭침과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도발에 맞서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호국영령을 추모하고 있으며, 올해 서해수호의 날은 천안함 폭침 10주기 다음 날인 오는 27일입니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대규모 야외 행사보다는 온라인, 즉 공동 전산망을 통해 인터넷으로 치러지는 경우가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서울지방보훈청은 제5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온라인 상에서 서해수호 호국 영웅들의 이름과 추모 메시지를 되새기는 행사를 오는 27일까지 진행합니다.

서울지방보훈청은 신형 코로나 확산 저지를 위해 기존에 야외에서 실시하던 행사를 온라인 홍보로 대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경기동부보훈지청도 지난 23일 지난해까지 야외음악당에서 진행해 온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온라인 행사로 대체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천안함 희생자를 추모하고 생존 장병을 지원하는 재단법인 천안함재단은 지난 10일부터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서해수호의 날 사진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