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에서] Live Q&A- 미북회담의 승자는 베트남

하노이-김진국 kimj@rfa.org
2019-0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주석이 지난 27일 주석궁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주석이 지난 27일 주석궁에서 만나 회담을 가졌다.
AP PHOTO

[앵커] 베트남 즉 윁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정상회담이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하노이 현장에 나가 있는 김진국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앵커] 김진국 기자, (네)

[앵커] 회담 중반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일명 ‘하노이 성명’이 발표될 것으로 보이기도 했는데 무산됐군요. 결국 북한의 전면적인 대북제재 해제 요구가 발목을 잡았다고 할 수 있나요?

기자: 결국 2차 미북 정상회담은 공동합의문 없이 결렬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회담이 종료된 직후 자신의 숙소 호텔에서 가진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전면적인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했다”며 이를 수용할 수 없었기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협상을 제대로 하고 싶다”는 말을 했는데 이것은 무슨 뜻입니까?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외에 다른 시설도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영변 핵시설 폐기에 동의했지만 미국은 더 많은 추가적인 비핵화가 필요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언론회관의 기자들과도 이번 회담의 결렬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는데 일본의 방송국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너무 쉽게 북한 쪽 손을 들어주며 합의문에 서명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었지만 숨고르기를 잘했다는 평가도 있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역할이 컸다는 설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이번 주 내내 미국과 북한의 최고 지도자의 일거수일투족을 주목하며 보도했던 기자들은 어쩌면 허탈할 수도 있었을 텐데요, 국제언론회관의 분위기는 어땠나요?

기자: 네, 오늘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의 결론을 짓는 날이어서 일찌감치 천여 석이 넘는 국제언론회관의 기자실엔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오전까지 시시각각 회담장 소식을 해당 국가로 타전하던 기자들은 점심 무렵 양국 정상들의 오찬이 취소됐고 합의문 발표도 없을 수 있다는 전망이 돌면서 취재 방향을 바꾸기 위해 분주했습니다. 국제언론회관과 나란히 자리한 한국언론회관에서 준비한 전문가 토론 주제도 회담의 성과와 앞으로의 전망에서 결렬 이유와 분석으로 급히 변경됐습니다.

[앵커] 이번 회담의 승자는 베트남이다는 말도 있다면서요?

기자: 회담 결렬 소식을 듣자 마자 외부로 나가서 반응을 취재했는데요. 세기의 정치행사에 참여한 미국과 북한 두 정상이 빈손으로 자리를 뜨게 됐지만 담판 장소를 제공한 베트남은 정치적, 경제적으로 상당한 실익을 올렸다는 평가입니다. 먼저 미국과 북한 양쪽의 신뢰를 얻으며 정치력을 과시했다는 것과 미국의 정상도 부담스럽지 않고 북한의 최고 지도자도 안심하고 이동한다는 안정감을 전 세계에 보여주면서 국가위상이 높아졌다는 베트남인들이 많았습니다. 기자만 해도 전 세계에서 3천 명이나 하노이에 집결하면서 호텔이나 식당 등 경제적인 이익도 만만치 않았고, 세계 유력 방송과 언론에 발전하는 하노이를 보여주며 어마어마한 무료 광고 효과도 얻었다는 분석입니다.

[앵커] 북한 방문단의 경제 관련 주요 인사들의 산업시찰도 베트남 정부의 계산대로 진행됐다는 분석도 있죠?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대동했던 북한 주요 인사들이 지난 26일 베트남의 신흥 산업지구인 하이퐁에 있는 자동차 회사 빈패스트 공장을 방문했는데요. 이것이 베트남 정부의 제안을 받아 들인 것이라고 합니다. 베트남과 북한은 1970년대 후반만 해도 전쟁의 상흔을 지우지 못한 베트남이 북한의 원조를 받았는데, 50여년이 지난 지금은 세계 첨단산업의 총화라 할 수 있는 자동차 기업인 빈패스트를 북한 주요 인사들에게 보여주며 베트남의 경제적 위상이 예전과 많이 달라졌음을 북한에 보여주면서 성장비법을 전수할 수도 있다는 신호를 줬습니다. 베트남 국민들의 자긍심이 한층 높아지는 순간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으로 떠났지만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일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죠?

기자: 베트남 외교부는 김 위원장의 공식 친선방문이 3월 1일부터 2일까지 이뤄진다고 밝혔습니다. 3월 1일에는 베트남 정부 주관의 환영행사와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의 양자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김 위원장은 또 베트남 방문 마지막 날인 3월 2일 오전에는 조부인 김일성 북한 주석과 하노이에서 2차례나 정상회담을 한 호찌민 전 주석의 묘에 헌화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2일 오후 숙소인 멜리아 호텔을 떠나 승용차로 중국 접경지역인 베트남 북부 랑선성 동당역으로 이동, 특별열차를 타고 귀국길에 오를 전망입니다.

[앵커] 김진국 기자 잘 들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