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 리수용 ‘전향적 핵 제안’ 가능성 관심”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6-05-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3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3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의 리수용 정무국 부위원장의 방중 기간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일부 양보하는 모습을 보일 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양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수용 부위원장이 31일 전격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그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가능성도 거론돼 리 부위원장의 방중 보따리의 내용이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리처드 부시 박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일단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부시 박사는 리 부위원장의 방중 당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실패를 거론하며 북한이 ‘외교와 군사’란 양 갈래(two-track) 전략을 도모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부시 박사: 북한은 미사일 시험 발사 성공으로 중국을 방문한 리수용에게 더 큰 지렛대가 생기길 원했을 수 있지만 실제론 그 반대의 상황을 맞았습니다.

부시 박사는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리 부위원장이 중국 측에 일부 전향적인 모습을 보일 가능성과 관련해 자신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 관련 입장에 전혀 변화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북중 관리 간 대화 내용 등 아무런 사실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북한 측 입장을 무작정 추정하긴 곤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국제관계국장도 이번 방중 기간 북한 측이 핵동결 관련 조치 등 핵,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전향적인 제안을 내놓을 확률은 50대50, 즉 반반 정도라고 추정했습니다.

국제사회의 제재로 고립이 심화되고 있는 북한이 뭔가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중국 측에 도움을 요청한다면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일부 양보하는 모습을 반드시 보일 필요가 있다는 게 고스 국장의 설명입니다.

한편 일각에선 이번 리수용 부위원장의 방중과 중국 측의 환대와 관련해 강화되는 미일 군사동맹과 한미일 3국 공조에 대한 반발로 중국이 북한을 끌어안아 미국 측과 대립하려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