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북 조만간 ICBM 개발… 중국 더 큰 역할해야”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7-06-22
Share
moon_reuter_interview_b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머지 않아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장착 대륙간탄도미사일을 개발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국 로이터통신과 22일 청와대에서 회견을 갖고 북한이 조만간 장거리 핵미사일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능력을 가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거나 6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강한 제재가 부과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음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처럼 북한 핵문제를 미국 외교에서 최우선 과제로 삼는 것을 계속해 나간다면 북한 핵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 낼 수 있을 것으로 믿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더 큰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의 도움 없이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효과가 있을 수 없다면서 중국이 북한의 추가도발을 막기 위해 노력을 하곤 있지만 아직 체감할 만한 결과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다음달 열리는 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희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의 사드, 즉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인한 중국의 대한국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그 점에 대해서 시진핑 주석과 만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그때는 그에 대한 시정을 요구할 것입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일본과 더 수준 높은 정보 공유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군비 증강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