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인민보안성을 사회안전성으로 명칭 변경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06-02
Share
kju_sign_b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군 고위 간부들에게 둘러싸여 명령서 등 문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이 지난 5월23일 개최된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4차 확대회의에서 인민보안성의 명칭을 사회안전성으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명칭 변경과 함께 사회안전성의 개편작업이 현재 진행 중이라고 복수의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김세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016년 북한은 국방위원회를 폐지하고 국무위원회를 신설하면서 인민보안부를 국무위원회 직속 인민보안성으로 명칭을 변경하였습니다. 그런데 지난 5월 23일 진행된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인민보안성이 또다시 사회안전성으로 명칭이 바뀌었다고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양시의 한 간부소식통은 1일 “지난 5월 23일 평양에서 진행된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4차 확대회의에서 최고존엄의 지시로 인민보안성 명칭이 사회안전성으로 변경되었다”면서 “사회안전성은 기존대로 국무위원회 직속기관으로 남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인민보안성의 명칭을 사회안전성으로 바꾼 이유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다만 사회안전성의 조직개편이 중앙에서 지금도 진행 중이며, 부서별로 조직이나 인원이 확대되거나 축소될 예정으로 있어 사회안전성 간부들이 긴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최고존엄(김정은)이 주재한 당중앙군사위원회에서는 기존의 인민보안성 사업성과가 엄격하게 검토되었다”면서 “지난 기간 인민보안성 간부들이 세도나 관료주의 텃세를 부리며 인민들의 지팡이 구실을 제대로 못했다는 (김정은의) 추궁을 받았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명칭이 바뀐 사회안전성은 앞으로 국내외 복잡한 정세에 대처해 사회질서와 주민안정에 만전을 기함으로써 김정은체제의 안전을 보장하는데 사법기관으로써의 역할을 다하도록 강조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같은 날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결정된 사법기관의 명칭변경은 양강도 사회안전부에도 전달 되었다”면서 “그러나 도 사회안전부는 명칭변경사실만 통보 받았을 뿐 사회안전성의 조직과 기구가 어떻게 변화되고 개편되는지 구체적인 지시사항은 중앙에서 차후 통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인민보안성이 사회안전성으로 명칭이 바뀐 것을 두고 사법기관 간부들은 인민보안성의 권한이나 위상이 보다 격상된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그러나 중앙에서 진행중인 조직개편 내용이 각 도 사법기관으로 전달되기 전까지는 명칭변경의 의미를 미리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