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핵수석대표 통화…비핵화 협력 논의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21-07-08
Share
한미 북핵수석대표 통화…비핵화 협력 논의 사진은 지난달 21일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는 모습.
연합

앵커: 한미 북핵수석대표들이 전화 통화를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8일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유선 협의를 가졌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성 김 대표와 노 본부장은 통화에서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당시 정상 간 논의한 사항을 조속히 이행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측은 1시간가량 유선 협의에서 최근 북한 상황 등에 대해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협의는 지난달 성 김 대표 방한 이후 약 2주만으로, 양측은 긴밀한 대북 정책 조율을 위해 주기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앞서 성 김 대표는 지난 6일 중국 측 북핵대표인 류샤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도 첫 통화를 갖고 한반도 문제를 논의한 바 있습니다.

한국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김기정 원장은 지금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 하기 위한 중요한 시점이라며 미북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선 양국 간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기정 원장은 이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주최한 화상 강연에서 미북 간 신뢰 구축을 위한 조치들 가운데 하나는 연락사무소 설치라며, 설치에 대한 합의만 이뤄져도 중요한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식량 등 인도적 지원과 코로나19 등에 대한 보건 협력을 통해 북한에 대한 관여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정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원장: 지금 북한의 식량도 모자라고, 그 다음에 지금은 북한 자기네들이 코로나19 감염자가 아무도 없다고 그러지만 어떻게 알겠습니까? 만약에 터지게 되면 빠른 속도로 확산을 하게 될 것이고 이건 아마 체제가 위태위태할 정도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한국 내 민간단체인 국방안보포럼이 주최한 학술회의에서 남북 간 군사적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군은 국가 위상과 국력에 걸맞은 튼튼한 국방태세를 확립해 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