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북한 등 적대국 대응 사이버안보 부서 신설”

워싱턴-지정은 jij@rfa.org
2021-01-07
Share
국무부 “북한 등 적대국 대응 사이버안보 부서 신설” 북한의 사이버 공격 일러스트레이션.
연합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사이버 안보·신기술국(Bureau of Cyberspace Security and Emerging Technologies)’의 신설을 허가했다고 밝혔습니다.

(Secretary Pompeo has approved the creation of the Bureau of Cyberspace Security and Emerging Technologies (CSET) and has directed the Department to move forward with standing up the bureau.)

국무부는 부서 신설 이유로 북한을 비롯한 중국, 러시아, 이란 등의 사이버 및 신기술 분야 경쟁자들과 적대국들이 미국 국가 안보에 더욱 많이 도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 신설 부서를 통해 미국의 사이버 공간 및 신기술 안보 관련 외교 문제를 재정비하고 자원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특히 지난 2019 6월 미국 의회에 이 부서를 신설하려는 의도를 알린 이후로도 여전히 북한 등 적대국들의 도전이 늘어났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이 부서가 사이버 공간과 주요 기술을 보호하고, 사이버 상의 마찰 가능성을 줄이고, 전략적 사이버 경쟁에서 미국이 우위를 점하도록 하는 등 미국의 사이버 안보 및 기술 분야의 외교적 노력을 이끌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