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 전역에 군인 전용 여관·식당 건설 지시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24.01.04
김정은, 북 전역에 군인 전용 여관·식당 건설 지시 지난 2012년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 주둔한 조선인민군 근위 서울 류경수 105전차사단 식당을 시찰하고 있다.
/REUTERS

앵커: 외지 임무를 받은 한 북한 군인이 숙식을 해결하지 못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안으로 북한 전역에 군인 전용 식당과 여관을 건설하라고 지시했습니다북한 내부소식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신변안전 위해 익명요청) 2 전국의 각 시특별시들에 군인식당과 군인여관을 지을 것을 지난해 11 26김정은이 직접 지시했다 이와 관련된 당중앙군사위원회 지시도 새해를 앞두고 각 군부대군 당위원회들에 하달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군인식당과 여관 부지는 각 시군 당위원회들에서 책임지고건설은 해당 지역 방어를 책임진 전선군단과 후방군단 사령부에서 책임지라는 것이 당중앙군사위원회 지시라면서 건설 부지는 1월 중으로 결론이 나겠으나 건설은 눈이 녹은 4월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군인식당과 여관 건설을 올해 중으로 끝내라는 것이 당중앙군사위원회 지시 내용이라면서 하지만 전선군단과 후방군단은 방어 면적이 크게 다른데다 병력 수도 큰 차이가 있어 올해 중에 건설을 다 끝낸다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휴전선 가까이 있는 전선군단인 4군단의 경우 방어 지역이 해주시와 옹진군강령군이어서 식당과 여관을 3개만 지으면 되지만 후방군단인 12군단은 방어 지역이 양강도 전역이어서 혜산시와 삼수군을 비롯해 12개의 시, 군에 식당과 여관을 지어야 한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또 유사시 공격임무를 맡은 전선군단은 현역 군 병력이 10만명 이상이지만 민간무력 중심으로 조직된 후방군단들은 현역 군 병력이 2만명에도 못 미친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북한 전역엔 200여개의 시와 군특별시가 있다고 소식통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신변안전 위해 익명요청) 3 기요(비밀문건 전달 임무를 받은 7군단의 한 기통수(문서 전달병)가 숙식을 해결하지 못해 야외에서 얼어 죽는 사건이 지난해 11함경남도 함주군에 발생했다 이 사건을 보고 받은 김정은이 전국에 군인식당과 군인여관을 지을 것을 긴급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11월 중순 당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진 상태에서 도움을 주는 주민까지 없어 동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6년에도 동계훈련에 나섰던 4명의 군인들이 길을 잃었는데 마을 주민들이 끝내 돌보지 않아 모두 얼어죽는 사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은 “현재 각 도 소재지에 군인여관이 하나씩 있지만 일반 군인은 이용할 수 없고 연대장 이상 고위지휘관들만 이용할 수 있다”며 “외지 임무를 받은 군인들은 자기 돈을 들여 숙식을 해결해야 하기에 돈 없는 군인들은 도둑질이나 강도질로 연명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고난의 행군 이전에는 군인들을 위한 출장증명서와 식권이 따로 있어 군인들이 여관이나 식당에서 출장증명서와 식권만으로 숙식을 해결할 수 있었다면서 그러나 고난의 행군 이후 군인들을 위한 출장증명서와 식권은 무용지물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 소식통은 고난의 행군 이전에는 여관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국가상업망에서 국정(국가가 정한가격으로 식당을 운영했다 그러나 고난의 행군 이후 지금까지 여관이 운영되지 않고 있는데다 국정가격으로 운영되는 식당들도 없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에서 여관은 전기, 난방, 담요, 식사 등 어느 것 하나 해결하지 못하면서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소수의 인원이 건물만 간신히 관리하고 있는 형편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개인 여인숙은 개인이 몰래 개인집의 방 하나로 운영하고 있지만 이용료가 식사제공없이 하루에 북한 돈 1만원(약 1달러)선으로 돈없는 군인들이 이용하기엔 턱없이 비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관이 운영되지 않고국정가격으로 운영되는 식당들이 없어졌으면 외지 임무를 수행하는 군인들의 숙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가적인 조치가 있어야 했으나 지금까지 그와 관련한 아무런 대책도 없었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소식통은 이외에도 군인식당과 군인여관을 따로 건설하는 목적은 또 있다면서 군인식당과 군인여관을 건설해 주민들과 군인들의 접촉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려는 의도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일반 주민들과 군인들의 접촉을 차단해 군사비밀(기밀) 유출을 막고군수품을 빼돌리는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자는 것이라면서 식량과 피복휘발유와 디젤유전기제품과 자동차 부속품을 비롯해 장마당에서 팔리는 물건의 절반 이상이 군인들이 빼돌린 군수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에디터 양성원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