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학연구소 석좌 “유럽 핵폐기 경험, 북 비핵화 기여할 것”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3-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2008년 외국 기자들과 기술자들이 보호장비를 입고 영변 원자로를 살펴보고 있다.
지난 2008년 외국 기자들과 기술자들이 보호장비를 입고 영변 원자로를 살펴보고 있다.
AP Photo

앵커: 벨기에(벨지끄) 브뤼셀 자유대학의 라몬 파체코 파르도 유럽학연구소(IES) 한국석좌는 유럽 국가들이 핵 프로그램에 대한 지식과 경험, 북한과의 외교관계 등을 바탕으로 미북 간 비핵화 협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브뤼셀 자유대학 유럽학연구소의 라몬 파체코 파르도 한국석좌.
브뤼셀 자유대학 유럽학연구소의 라몬 파체코 파르도 한국석좌. PHOTO/ King's College London

파체코 파르도 석좌는 26일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 노스’에 북한 비핵화에 대한 유럽의 역할을 주제로 게재한 기고문에서 유럽의 핵 발전국인 영국과 프랑스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전문성과 실제 핵 폐기 경험이 있어 북한 비핵화 실행 단계에서 적극적인 지원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유럽국가들이 비핵화 협상의 당사국인 미국과 한국, 또 한반도를 둘러싼 중국, 일본, 러시아보다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여겨지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대 국제학 부교수로도 활동 중인 그는 그러나 미국과 달리 북한에 대사관을 두고 북한과 꾸준히 외교 관계를 유지해온 유럽국가들이 미북 사이에서 중립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핵 보유국으로 평양 주재 대사관을 운영하는 영국은 핵 전문가들이 사찰을 위해 북한에서 지내는 동안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사안들에 대해 효율적이고 즉각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파체코 파르도 석좌는 말했습니다.

파체코 파르도 석좌: 유럽 국가들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 가지는 두 가지 주요 이점이 있는데 하나는 북한 내 대사관이 있기 때문에 북한의 최근 동향과 소식들을 잘 알고 있다는 것입니다. 또 국제기구 사찰단이 북한에 지내면서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신속히 평양 주재 대사관에서 이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파체코 파르도 석좌는 북한 핵물질 반출과 폐기와 관련해서도 영국이 직접 관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는 영국이 스코틀랜드에 핵 폐기장을 운영하고 있고 미국이 리비아와 핵협정을 할 당시 핵폐기에 관해 중재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북한이 미국과 충분한 신뢰를 쌓을 때까지만이라도 핵물질 반출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의 한 외교 소식통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북한 핵탄두의 절반을 영국으로 옮기는 방안을 북한에 제안한 바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파체코 파르도 석좌는 유럽연합(EU)이나 그 회원국들이 비핵화 단계에서 필요한 막대한 자금을 지원할 의사도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비용 부담을 우려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로서도 유럽의 자금 지원을 마다하지 않을 뿐 아니라 북한 측에서도 국제사회 차원의 지원을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체코 파르도 석좌: 한국, 일본, 중국 등이 지원할 수 있고 유럽연합 자체나 유럽에 속한 국가들이 기꺼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북한은 두, 세국가만이 아닌 국제적 연합으로부터 지원을 받으면서 비핵화에 대한 더 큰 확신(confidence)을 갖게 될 것입니다.

한편 파체코 파르도 석좌는 수년 전부터 영국 의회에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동향과 비핵화, 인권문제 등에 대한 유럽 국가들의 역할을 논의하는 워킹그룹, 즉 실무단이 조직되고 유럽 의회에서도 관련 논의가 활발해지는 등 북한 문제에 대한 유럽의 관심도 한층 높아졌다고 전했습니다.

실제 지난 5일 벨기에(벨지끄)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의회에서 북한 정권에 의한 아동권 침해와 납치, 북한 내 강제수용소 실태를 고발하는 토론회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이날 유럽의회 외교위원회 인권소위원회의 라즐로 퇴케스 부위원장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제대로 다뤄지지 않아 실망이라며 다음 회담에서는 반드시 의제로 논의돼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