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러시아 점령지 독립 승인한 북한과 단교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2.07.13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우크라이나, 러시아 점령지 독립 승인한 북한과 단교 이 사진은 13일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NR) 러시아 주재 대사관에서 올가 마케예바 DNR 대사가 신홍철 주러 북한 대사로부터 독립 승인증을 받는 모습. 우크라이나 동부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은 13일 자칭 도네츠크 인민공화국을 북한이 인정했다고 밝혔다.
/AFP

앵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분리 독립을 승인한 북한과 외교관계를 단절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13일 홈페이지에서 러시아가 일시적으로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의 자칭 독립을 승인한 북한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결정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고권(territorial integrity)을 침해하는 것으로 우크라이나 헌법과 유엔 법규(UN Statute) 및 국제법의 근본적 규범과 원칙들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지역에 세워진 정권을 승인하는 것은 아무 가치도 없고 법적인 효력도 없으며 국제적으로 인정된 우크라이나 국경을 바꿀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비우호적인 조치에 대응해 북한과의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드미트로 꿀레바(Dmytro Kuleba) 외교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러시아에 정치, 경제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일부 나라를 제외하고 세계적으로 러시아의 동맹은 없다면서 러시아의 고립은 곧 북한과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에 세워진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했습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수장인 데니스 푸실린은 이날 러시아매체인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오늘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인터넷사회관계망인 텔레그램에는 이날 신홍철 러시아주재 북한 대사가 도네츠크인민공화국 대표에게 독립 승인증을 전달하는 사진이 게재됐습니다.

 

북한은 러시아와 시리아에 이어 3번째로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의 독립을 각각 승인했습니다.

 

이 두 공화국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에서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자들이 선포한 공화국입니다.

러시아는 돈바스 지역 러시아계 주민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하기 사흘 전인 지난 2 21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의 독립을 승인했습니다.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