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고위관리, 김여정 담화에 “북과 직접 소통 기다릴 것”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21-06-22
Share
미 고위관리, 김여정 담화에 “북과 직접 소통 기다릴 것”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연합뉴스

앵커: 미국 고위관리는 미국의 대화 요구를 일축한 북한 측 성명에 대해 외교를 앞세운 대북정책 기조에 변함이 없다며, 북한과 대화하길 희망한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관영매체를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최근 김정은 총비서의 ‘대화와 대결에 다 준비돼야 한다’는 대미메시지에 대해 미국 백악관이 ‘흥미로운 신호’라고 언급한 데 대해 미국 스스로 위안하기 위한 해석으로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습니다.

북한문제에 정통한 한 미국 고위관리는 이에 대한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 논평 요청에 “김여정 담화에 대해 알고 있다”며 “북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해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는 우리의 외교적 관점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We are aware of the comments. But our view on diplomacy has not changed: We remain prepared to engage in principled negotiations with DPRK to deal with the challenge of its nuclear program.)

미 고위관리는 최근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이며,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한다는 언급을 반복하면서 “우리는 앞으로 북한이 이번 언급 이후 잠재적으로 성공적인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에 대한 보다 직접적인 소통이 따를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Our offer remains to meet anywhere, anytime without preconditions. Ultimately, we hope DPRK will respond positively to our outreach. We will wait to see if these comments are followed up with any more direct communications about a potential path forward.)

이는 미 정부가 다시 한번 북한 쪽에 긍정적인 반응을 유도하면서 직접적인 대화를 원한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 고위관리는 이어 “우리 정책은 적대가 아니라 해결과 궁극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으며, 그 과정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Our policy is not aimed at hostility, but rather is aimed at solutions and ultimately achieving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Our DPRK policy takes a calibrated, practical approach that is open to and will explore diplomacy with the DPRK to make progress that increases the security of the United States, our allies and our deployed forces. The United States is prepared to engage in diplomacy towards that ultimate objective, while working on practical measures that can help make progress along the way.)

네드 프라이스(Ned Price)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전화 기자설명회에서 김여정 담화 관련에 미 고위관리가 밝힌 내용과 같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지난 2년간 대북정책의 원활한 조율을 위해 운영했던 한미워킹그룹, 즉 한미 실무단 종료에 대해 앞으로도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미 정부는 모든 수준에서 다양한 외교적 방법(메커니즘)을 통해 이러한 협의와 협력을 계속할 것입니다. 우리 정책의 최종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면서 협력을 강화할 방안을 끊임없이 모색하고 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특히 한미일 3국 간 협의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대북 접근법에 있어 한미일 3국 간 협의와 조정이 매우 중요하다며, 성 김 특별대표의 방한 역시 한미 실무단과 한미일 협의 관련 사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22일 “21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 운영 현황을 점검했다”며 “한미 양국 정부가 운영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