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과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날 것”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08-31
Share
백악관 “북과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날 것”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31일 정례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Photo: RFA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31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북한과 조건없이 만날 것이라는 미국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에 새로운 접촉을 시도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여러 채널, 즉 통로를 통해 분명히 (북한과) 접촉했다”고 밝혔습니다. (We have left the door open and obviously reached out through our channels.)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의 제안에 반응했는지와 관련해서는 새로 덧붙일 내용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I don't have an update for you in terms of any response to our offer.)

다만 미국의 제안은 여전히 “언제, 어디서나, 조건 없이 만나는 것”이라면서 기존 미국의 입장은 변함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Our offer remains to meet anywhere, anytime, without preconditions.)

사키 대변인은 이어 북한 핵개발에 대한 보도를 분명히 알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동맹국 및 동반자 국가들과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e are obviously aware of the reports we've seen over the last 24 hours and we're closely coordinating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on developments and assessing closely.)

앞서 미국의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지난 27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전날 정례기자설명회에서도 IAEA 보고서에 대한 질문에 “보고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수 있도록 대화와 외교에 대한 긴급한 필요성을 강조한다”며 북한과 대화를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This report underscores the urgent need for dialogue and diplomacy so we can achieve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continue to seek dialogue with the DPRK.)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