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정상, 사상 첫 판문점 회동…사실상 ‘3차 미북 정상회담’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19-06-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기 전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기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북 정상 첫 판문점 회동

앵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빠른 시일 안에 미북 간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 먼저 모습을 보인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었습니다.

동시에 반대편 북측에서부터 검은 옷을 입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가왔습니다.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마주친 두 정상은 웃으면서 한 차례 악수를 나눴습니다.

정전협정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이 처음으로 만난 것입니다.

김 위원장과 인사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뒤 조심스러운 발걸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갔습니다.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는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두 정상은 나란히 판문점 북측 판문각 쪽으로 걸어간 뒤 다시 손을 맞잡고 악수했습니다.

방향을 돌려 다시 군사분계선으로 내려온 두 정상.

이번에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남측 지역으로 들어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일본에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면서 한국을 방문하는 기회에 김 위원장을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렇게 만남이 성사돼서 기쁩니다.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습니다. 그리고 저와 김 위원장은 훌륭한 우정을 갖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쪽으로 이동해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났습니다.

최초로 남북미 3국 정상의 대면이 이뤄진 것입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유의 집 안으로 장소를 옮겨 성조기와 인공기가 함께 배치된 회의실에서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회담은 배석자 없는 단독 회담으로 50분 넘게 이어졌습니다.

사실상의 세 번째 미북 정상회담이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 위원장의 목소리가 언론에 직접 나가는 것이 쉬운 기회는 아닙니다. 이것은 아주 특별한 순간입니다. 문 대통령께서 이것은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말씀이 맞습니다. 또 김 위원장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남과 북 사이에서 분단의 상징이고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적 관계였던 두 나라가 이렇게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고 앞으로 더 좋게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 따르면 양 정상은 빠른 시일 안에 차기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을 갖기로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직후 가진 기자설명회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주도로 2~3주간 실무팀을 구성해 협상하겠다”면서 “앞으로 많은 복잡한 일이 남았지만 이제 실무진의 논의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북은 실무진 차원에서 무엇을 합의할 수 있을지 찾도록 노력할 것이고 복잡한 일들이 남았지만 큰 승리를 이뤄내고 있다”며 미국 측은 이미 폼페이오 장관이 선정한 실무팀 명단을 갖고 있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실무팀 대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각각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인 협상을 하겠다는 점에 대해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희망한다면 언제든지 백악관을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김 위원장에 대한 백악관 초청 의사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속도보다는 올바른 협상을 추구할 것”이라면서 “서두를 필요는 없으며 서두르면 항상 실패를 하게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는 “언젠가 해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협상을 진행하다보면 해제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북한의 탄도미사일이나 핵 실험은 이뤄지지 않고 있고 미북 양측은 아주 긍정적인 의지를 갖고 있다”며 “오늘 이후 상황이 과거보다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