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제대군인들 농촌에 집단배치

서울-이명철 xallsl@rfa.org
2022.01.04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북 제대군인들 농촌에 집단배치 평안남도 강서군 석흥협동농장에서 북한군인들이 농민들을 도와 모내기를 하고 있다.
/연합

앵커: 북한 당국이 당중앙위원회 8기 4차 전원회의에서 토의된 농촌역량강화를 위해 군에서 전역하는 제대군인들을 농촌에 집단적으로 배치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북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3일 ”군 당국에서는 지난 12월말에 진행된 당중앙 전원회의 8기 4차회의 결정 관철을 위해 농촌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군에서 제대하는 군인들을 농업생산 증대 목적으로 농촌에 무리 배치한다는 방침을 정했다”면서 “작년 말에 전역했거나 전역을 앞두고 있는 군인들속에서 중앙의 강압적인 무리배치를 놓고 불만이 확산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정주시의 경우만 해도 올해초 전역하여 고향에 와있는 제대군인 200여명을 시 안의 협동농장에 집단 배치했다”면서 ”작년 11월과 12월에 전역하여 들어온 정주시의 제대 군인 수백 명도 아직까지 배치지가 확정되지 않은 채 대기 상태에 있는데 이들도 모두 농촌에 집단적으로 배치된다는 소식이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번에 당국에서 제대군인들을 대대적으로 농촌에 무리 배치하는 이유는 농촌인력의 고령화가 알곡 생산량이 감소하는 원인으로 지목되었기 때문”이라면서 ”작년 12월 31일 종료된 당중앙위원회 8기4차전원회의에서 알곡생산량을 늘이기 위해서 농촌에 젊은 노력(인력)을 보강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고 이를 관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해서 제대군인들을 농촌에 무리배치한다는 방침이 알려지자 권력이나 뇌물을 동원하여 자식이나 가까운 친척을 집단 배치자 명단에서 빼내려는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에 중앙에서는 대상자가 누구이든 당의 결정 관철을 방해하는 고의적인 기피 행위는 반당행위로 간주해 엄중히 처벌한다고 경고하고 있어 간부들도 긴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양강도 혜산시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작년말에 군복무를 마치고 제대한 제대군인 140명이 국가적 조치에 따라 양강도 대홍단군의 감자농장에 집단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중앙에서는 각 농장들에 제대군인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주거환경과 생활조건을 무조건 보장하도록 지시하고 있어 농장 간부들도 연초부터 몹시 바빠 맞았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근 제대했거나 제대를 앞둔 군인들속에서 농촌에 무리배치한다는 중앙의 지시에 대한 불만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십대의 어린 나이에 고향을 떠나 10년의 긴 세월을 군대에 바쳤는데 결국 차례 진 것은 농촌 집단배치라는 힘들고 고달픈 직장 뿐 이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자 이명철, 에디터 오중석,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